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케아 칭다오점, 결국 건축 무산

최예지 기자입력 : 2018-11-20 11:52수정 : 2018-11-20 11:52

[사진=칭다오신문망]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青島)에 중국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의 스웨덴 가구업체 이케아 매장이 들어설 예정이었지만 건축비용 등 여러 가지 문제로 무산됐다고 칭다오신문(青島新聞)이 20일 전했다. 현재 이케아 칭다오점 건축 예정지는 급매물로 나온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케아 측은 이에 대해서 구체적인 대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상하이(上海) 바오산(寶山)점에 이어 중국에서 두 번 째로 큰 이케아 매장이 칭다오에 들어설 것으로 기대했던 누리꾼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