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 핫이슈] 국가 균형발전 상징도시 만들어 놓고 발목 잡는 '정부·정치권'

김기완 기자입력 : 2018-11-20 23:09
'KTX세종역 설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공약 VS 이낙연 국무총리·김현미 국토교통부장과 부정적 발언 2020년 21대 국회의원 선거 앞두고 당내 지역주의 분열 일어나나?
'KTX세종역'을 둘러싼 논란이 충청권 분열에 이어 호남지역으로 확산된 가운데 이번에는 정부로까지 번졌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부정적 발언을 해서 세종시 민심이 들썩이고 있다.

특히 2016년 이해찬 현 더불어밀주당 대표의 공약이였다는 점에서 문재인 정부 2인자인 국무총리가 불가 발언을 한 것을 두고 정치적 해석이 난무하다.

앞서,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은 지난달 충북지역 국회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KTX세종역 신설은 추진하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최근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역시 호남지역 국회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KTX세종역 신설은 없다"고 선을 그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KTX 호남선의 노선을 직선화하고 KTX 세종역을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에는 검토를 언급했다. KTX 호남선이 충북의 청주시 오송역을 통과하면서 노선이 기형적으로 구부러져 호남지방은 서울에서 13분이 더 걸리게 됐다는 해당 지역 국회의원들의 주장에서다.

이에 대해 이춘희 세종시장은 지난 15일 정례브리핑 자리에서 "호남지역 국회의원들이 호남선 KTX 직선화를 요구하다보니, KTX 세종역에 대해서 원론적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안다"며 "지난해 5월 예비타당성 검토 결과 0.59에 그쳤고, 충청권 내부 합의가 필요하다는 인식에 바탕을 둔 것일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시장은 "현 정치적 상황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입장에선 그렇게 답변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내년에 1억5000만원을 투입해 세종역 타당성 용역을 추진하고, KTX세종역 설치에 앞서 충청권의 동의를 얻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KTX세종역 설치와 관련, 세종시를 겨냥한 정부 인사들의 부정적 발언과 계속된 정치권의 반대는 여전하다. 여당 대표의 공약을 정부 2인자인 국무총리와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장관이 반대하는 발언을 해서다.
 

 KTX세종역을 둘러싸고 정부 인사의 발언과 중앙정치권 지역 이기주의가 복합적인 논리를 주장하며 갈등이 거세지고 있다. [사진=코레일 제공]

◆ 이낙연 국무총리의 발언, 무엇을 의미하나?
전남지역 국회의원과 전남도지사를 지냈던 이 총리 입장에선 한편으론 이해관계에 얽켜 전남지역 국회의원들에게 충분히 할 수 있었던 발언으로 풀이될 수도 있지만 자칫하면 정부 인사로서 여당 대표인 이해찬 대표의 공약을 뒤집는 발언으로 읽혀질 수도 있어 정부와 여당의 갈등으로 번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 2일 이 총리는 세종시지원위원회에 참석해 "스스로 충청권과 전국 균형발전을 위해 무엇을 해야할지 생각해달라"며 "세종시의 영광스러운 책임"이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이렇게되면 정당정치 구조를 부정하는 상황까지도 직면하게되는 상황이 생겨나게 된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행정안전부 등 정부부처 추가 이전과 국회분원 추진 등을 고려할 때 세종역 신설은 필수적"이라며 "경제성과 지역 갈등을 봉합하면 해소될 문제다"라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