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후폭풍' 증시에는 미풍...회계업계는 노심초사

김부원 기자입력 : 2018-11-18 18:49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겸 증권선물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에 대한 심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증권가가 '삼성바이오로직스 후폭풍'을 예의주시했지만, 현재로선 큰 우려를 낳고 있진 않다. 투자심리 악화가 우려됐던 바이오주들은 되레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또 다시 분식회계 오명을 쓴 회계업계의 경우 걱정이 적지 않다.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14일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5년 지배력 관련 회계처리 변경을 고의 분식회계로 결론 내렸다. 또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표이사 해임 권고, 과징금 80억원의 징계를 내렸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식이 바로 거래정지 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시가총액 5위(삼성전자우 제외) 대형주인만큼 증시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어서다. 바이오 업종을 비롯한 시장 전체의 투자 심리가 위축될 거란 분석도 나왔다.

그러나 현재로선 기우였다. 증선위 결과가 나온 뒤인 5~16일 2거래일 동안 주요 바이오주들은 되레 강세를 보였다. 이틀간 셀트리온은 7.57%나 올랐다. 같은 기간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제약은 각각 15%와 25% 넘게 상승했다.

신라젠(3.74%), 바이로메드(2.68%), 코오롱티슈진(5.94%) 등도 강세를 보였다. 이 기간 코스피·코스닥시장의 대표 바이오 종목으로 구성된 KRX 헬스케어 지수도 4% 넘게 올랐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거래정지가 '불확실성 해소'로 받아들여졌기 때문이다. 김재익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가 전체 업종의 펀더멘털(기초체력)을 해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선민정 하나금융투자 연구원 역시 "증선위 결정으로 불확실성이 해소된 점은 긍정적이다"고 말했다. 상장폐지 가능성도 크지 않아 보인다. 강송철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사례는 자본잠식 등과 같은 상장폐지 사유는 아니다"고 진단했다.

반면 외부감사인도 함께 징계를 받자, 회계업계는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한 회계법인 고위관계자는 "감사인들은 회사의 자료 및 대안만으로는 부족하다고 느껴 여러 의견을 참고해 결론을 낸 것으로 안다"며 "감독당국은 조사권한이 있어 증거를 찾을 수 있겠지만, 감사인은 조사 범위에 한계가 있게 마련"이라고 전했다.

한 회계사는 "앞으로 회계사들은 궁금한 게 있을 때마다 금감원에 질의해야겠다"고 비꼬았다. 이총희 청년공인회계사회 회장은 "일단 관계기업 및 종속기업 논란을 뒤늦게라도 바로 잡은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삼성바이오에피스 가치에 대한 논란은 여전하다"며 "회계처리 기준도 시대의 변화에 잘 대응해야 하는데, 앞으로 이와 비슷한 논란이 더 많아질까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