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발 스모그 공습경보…16일 12개 시도 초미세먼지 '나쁨'

백준무 기자입력 : 2018-11-15 22:01수정 : 2018-11-15 22:01
전남, 부산, 울산, 경남은 '보통' 수준 전망…제주는 '좋음'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5일 서울 개포고등학교 앞에서 마스크를 쓴 수험생들이 학교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중국발 오염물질의 유입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미세먼지가 짙게 나타날 전망이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2개 지역의 초미세먼지(PM 2.5) 농도가 '나쁨'(36∼75㎍/㎥) 수준일 것으로 예보됐다. 전남, 부산, 울산, 경남은 '보통'(16∼35㎍/㎥), 제주는 '좋음'(0∼15㎍/㎥) 범위에 들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대기 정체로 축적된 상태에서, 15일 밤부터 국외 오염물질이 유입돼 대기 질이 더 나빠질 것이라는 게 국립환경과학원의 설명이다. 15일 오후 4시 한반도 주변의 기류가 서풍으로 바뀌기 시작하면서, 최근 중국 일부 대도시에서 기승을 부리고 있는 스모그의 영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 관계자는 "중국의 초미세세지 농도가 높은 것은 사실이지만 국외 요인이 모두 중국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이 날은 오후 4시까지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광주(38㎍/㎥), 경기(37㎍/㎥), 충남(43㎍/㎥), 전북(41㎍/㎥)에서 '나쁨' 수준으로 나타났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