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장 압류에 격분해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불을 지르려한 30대 경찰행

박흥서 기자입력 : 2018-11-15 08:43
건강보험료가 미납됐다며 자신의 예금통장을 압류한 국민건강보험공단을 찾아가 불을 지르려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14일 A(39)씨를 ‘현주건조물방화예비 및 업무방해’ 혐의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중이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4일 오전 11시 22분쯤 인천시 계양구 작전동 국민건강보험공단 계양지사 사무실 4층에 시너통을 들고 들어가 공단 직원들앞에서 불을 붙일 듯이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건강보험공단에서 150만원이 들어 있는 통장을 압류해 너무 화가 나 시너와 라이터를 가지고 공단으로 가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