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취업자 전년보다 43만명 큰폭 증가...33개월만 최대폭

원승일 기자입력 : 2018-11-11 14:04수정 : 2018-11-11 14:42
고용보험 가입자 급증세 1∼10월 구직급여 지급액 5조5000억원…올해 6조원 예상
지난달 고용보험에 가입한 취업자 수가 전년 대비 43만명 늘어나며 33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보험은 근로자가 취업 후 사업주와 반반씩 내는 보험으로, 그만큼 노동시장에 진입한 근로자 수가 많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고용노동부가 11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10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고용보험 피보험자(취업자)는 1335만5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43만1000명(3.3%) 증가했다.

이 같은 증가폭은 2016년 1월(44만명) 이후 가장 큰 것이다. 고용보험 피보험자 월별 증가폭은 올해 들어 계속 커지는 추세다.
 

피보험자 수 및 증감 추이(천명, 전년동월대비)[자료=고용노동부]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는 고용보험을 통해 사회안전망에 들어온 취업자가 늘었다는 것이다. 그만큼 고용의 질적 개선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전체적인 고용의 양적 증감은 오는 14일 통계청이 발표할 10월 고용동향에서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달에도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를 이끈 것은 서비스업이었다.

서비스업의 피보험자는 작년 동월보다 40만3000명 증가했다. 음식·주점업(5만3000명)과 숙박업(5000명) 등도 증가 폭이 컸다.

완만한 증가세를 유지해온 제조업 피보험자는 작년 동월보다 1만1000명 늘어 2016년 7월(1만6000명)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였다.

조선업 구조조정이 진행 중인 기타 운송장비업은 지난달에도 1만1000명 줄어 감소세에서 벗어나지 못했으나 감소 폭은 줄어드는 추세다.

업황 악화 등으로 올해 들어 계속 감소 중인 자동차업 피보험자도 1만명 줄었다. 건물 청소·경비 등을 포함하는 사업시설관리 및 조경 서비스업도 1만5000명 줄어 4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실업자의 구직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지급하는 구직급여 지급액은 지난달 6019억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2267억원(60.4%) 급증했다. 고용 상황이 나쁜 데다 구직급여 지급 기준인 최저임금의 대폭 인상에 따른 것이다.

올해 1∼10월 구직급여 지급액은 모두 5조4574억원에 달해 이미 작년 전체 지급액(5조99억원)을 훌쩍 넘었다. 올 한 해 지급액은 6조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7만8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2만1000명(37.3%) 늘었다. 구직급여 지급자도 40만1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8만1000명(25.4%) 증가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