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경유차 퇴출 수순...자동차업계 “영향 제한적일 것”

정등용 기자입력 : 2018-11-11 13:21수정 : 2018-11-11 13:21
폭스바겐 디젤 게이트·BMW 화재 사고로 소비자 수요 돌아서 상용차, 유류세 체계로 일부 영향 불가피

[사진=바이두]



정부가 미세먼지 저감 대책 중 하나로 경유(디젤)차 감축을 공식 선언한 가운데 자동차 업계에서는 그 여파가 제한적일 것이란 반응이 나온다. 다만, 상용차의 경우 대체 차종에 대한 경제성 등에 의문 부호가 있는 만큼 정부 대책이 절실하다는 분석이다.

10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8일 공공 부문에 대해 2030년까지 경유차를 제로화 하는 동시에 소상공인의 노후 경유 트럭 폐차 지원을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한 미세먼지 관리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자동차업계는 승용차의 경우 큰 타격이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다른 내연기관차인 휘발유 차뿐만 아니라 하이브리드 차,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다양한 대체 차종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2015년 불거진 폭스바겐의 ‘디젤 게이트’와 올 여름 국내 시장을 뜨겁게 달군 BMW 엔진 화재 사고로 소비자 수요가 디젤 승용차에서 다른 차종으로 옮겨간 것도 정부 정책의 여파가 크지 않을 것이란 반응에 힘을 싣는다.

다만 일각에선 생산 차종 전체가 디젤차인 쌍용자동차의 경우 타격이 있지 않겠냐는 주장도 제기된다. 하지만 쌍용차의 판매 역시 이번 정책의 주요 대상인 공공 부문이 아닌 민간 부문에서 이뤄지고 있어 그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란 시각이 지배적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우리 차량 판매에도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면서 “내년엔 휘발유차, 2020년에는 전기차 라인업을 갖출 것이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상용차의 경우 업계 특성상 일부 타격이 불가피해 보인다. 기존 유류세 체계에서 경유가 휘발유보다 저렴할 뿐 아니라 연비와 동력 측면에서도 경유가 비교우위에 있기 때문이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유류세 체계를 손질해 경유와 휘발유의 가격 차이를 없애지 않고는 소규모 자영업자가 다수인 상용차 운전자들의 수요를 휘발유 차량으로 유도하기가 쉽진 않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