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고시원 화재…사망자 6명, 3층 피해 집중

윤경진 기자입력 : 2018-11-09 08:32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소방 관계자들이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관수동 청계천 인근의 한 고시원에서 불이나 6명이 숨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9일 오전 5시쯤 고시원 건물 3층에서 시작된 불로 6명이 사망하고 황모(66) 씨 등 12명이 다쳤다.

해당 건물은 지상 3층 건물로 2~3층이 고시원이고 1층은 일반음식점이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100여명과 장비 30대를 투입해 오전 7시쯤 화재를 완전히 진압했다. 2층 거주자 24명은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상자 18명 중 17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1명은 현장 조치를 받았다. 사상자 연령대는 40대에서 60대까지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고시원 2층에는 24명, 3층에는 26명이 거주한 것으로 파악했으며, 화재 원인과 정확한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