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파워볼 당첨으로 인생 바꾼 싱글맘 "경제적 어려움이 어떤 건지 알아"

윤경진 기자입력 : 2018-11-06 16:13수정 : 2018-11-06 16:13

아이오와 복권 최고경영자 테리 리치(왼쪽)가 당첨자 레린 웨스트(왼쪽 세번째)에게 1등 당첨 수표를 전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8000억원 미국을 복권 열풍을 일으킨 '파워볼'의 당첨자 두 명 중 한 명이 나왔다. 당첨자는 세 딸을 키우는 50대 싱글맘이다. 5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미국 아이오와주 레드필드의 작은 마을에 사는 레린느 웨스트(51)가 지난달 27일 추첨된 파워볼 복권에 당첨돼 6억8800만 달러의 절받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웨스트는 일시불을 선택해 세금을 제외하고 1억9810만 달러(약 2225억원)을 받게 될 예정이다.

파워볼은 지난 8월 11일 이후 당첨자가 없어 역대 최고액 수준의 당첨금이 누적됐으며, 이번에 웨스트를 포함한 당첨자 두 명이 행운을 누리게 됐다. 뉴욕주의 당첨자는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

웨스트는 "10대 때 옥수수밭과 콩밭에서 일하는 등 어려운 가정에서 자라 경제적 어려움이 어떤 건지 안다"며 "당첨금 일부를 가족들에게 나눠주고, 어려운 사람들을 돕기 위한 재단을 설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웨스트는 보험업을 하며 세 딸을 키웠고 지금은 손주만 6명이 있다. 웨스트는 당첨금으로 가장 먼저 새 차를 살 계획이라고 밝혔으며 지난 4월 조산아로 태어나 하루를 살고 세상을 떠난 손자의 이름 '캘럼'을 붙인 자선단체를 만들 계획이다.

웨스트가 당첨복권을 확인한 과정도 재미있다. 그녀는 파워볼 추첨 전날 복권을 사고 신경을 안 썼다. 하지만 당첨자가 아이오와주 출신이라는 소식을 듣고 복권을 찾았지만, 집에서 복권은 보이지 않았다. 웨스트는 언니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트럭 안을 확인해 달라고 부탁했고 트럭 바닥에 떨어져 있는 복권을 찾았다. 이 복권이 웨스트 인생을 바꿔준 1등 당첨 복권이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