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인천공항공사, KT와 ‘스마트공항 구현’ 위한 MOU 체결

박흥서 기자입력 : 2018-10-23 12:00수정 : 2018-10-23 12:00
자율주행, 빅데이터 분석 등 협력을 통해 첨단 공항서비스 발굴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22일 인천공항공사 청사에서 KT(회장 황창규)와 스마트공항 혁신 및 ICT 기술 적용을 위한 업무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인천공항공사의 공항 운영 노하우에 자율주행,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KT의 기술력이 더해짐으로써 스마트공항 구현을 위한 기술혁신이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다.

양 기관은 다음 달부터 공항 내 자율주행버스 운행 시연, 데이터 분석 및 교류 등 다방면으로 협력을 추진하게 된다.

인천공항공사, KT와 ‘스마트공항 구현’ 위한 MOU 체결[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우선, 대표적인 4차 산업혁명 첨단기술인 자율주행차량의 실현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하여 다음 달 초 인천공항 장기주차장 지역에서 자율주행버스를 시연할 계획이다.

또한, 공항 운영현황 정보를 KT 내비게이션 어플리케이션인 “원내비”와 연계하여 내비게이션에 탑승 항공편 정보를 입력하면 이용 터미널 정보(제1, 2터미널)와 인근 주차장 혼잡도를 제공하는 서비스도 개발할 예정이다. 향후 서비스가 개시되면 주차장 이용이 더욱 편리해질 뿐 아니라 여객이 실수로 잘못된 터미널로 찾아가는 상황을 미리 방지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아울러 빅데이터 분석을 공항 운영에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여객들의 스마트폰 신호를 통해 인천공항의 유동인구에 대한 정보를 파악 및 심층 분석하고, 이를 항공 스케줄과 연계하여 터미널 혼잡도를 실시간에 가까운 수준으로 예측해 공항 운영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양 기관은 향후 5G 등을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사물인터넷 플랫폼 구축을 추진해 이용객 별 공항 이용정보를 사전에 모바일로 제공하는 개인 가상비서 서비스, 출입국 소요시간 예측 안내, 면세점 등 상업시설에서의 이용객 구매 패턴 분석 등 고도화된 공항 서비스 제공 방안을 검토하고, 인력 교류 등의 협력도 추진하기로했다.

한편, 인천공항공사는 이미 올해 6월 SK텔레콤과 스마트공항 혁신을 위한 MOU를 체결해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공항 이용객들이 사용하는 주요 통신사들의 데이터를 활용해 공항 운영을 위한 분석력과 예측력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인천공항공사 안정준 스마트추진단장은 “KT와의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여객 데이터 수집, 분석 및 통신서비스 분야에 있어 다양한 혁신 및 성과 도출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히며, “인천공항공사는 앞으로도 민간과의 협력을 확대해 편리성과 효율성을 모두 갖춘 첨단 스마트공항 구현에 속도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