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고용세습 논란'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특혜 아니다" 반박

강승훈 기자입력 : 2018-10-21 18:01수정 : 2018-10-21 18:01
윤준병 행정1부시장 "야당 주장 침소봉대 내용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지난 18일 열린 서울시에 대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른바 '고용세습 논란'으로 정치권과 여론으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는 서울교통공사의 김태호 사장이 "특혜가 아니다"라며 정면으로 반박했다. 오는 22일 열리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도 쟁점으로 예고된 상황에서 김 사장의 발언 의도에 관심이 모아진다.

이와 관련해 김 사장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구내식당 찬모 등 후생지원 분야 무기계약직의 경우 20년 이상 근무한 직원도 있다. 연봉 수준이 평균 3200만∼3300만원"이라며 "이들을 일반직으로 전환하면서 공채 신입사원과 같은 7급으로, 급여 수준도 기존 급여에 맞게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력 11년 차 60세 면도원의 7급 전환 뒤 연봉은 3270만원이다. 7급 1호봉 연봉 3206만원과 별 차이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또 "후생지원 직원들은 곧 정년퇴직하고 일반직 청년공채로 충원될 것"이라며 "무기계약직에서 일반직 7급으로 전환한 것이 특혜라고 하는 건 좀 과장된 주장"이라고 했다.

같은날 도시교통본부장 출신으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책을 총괄했던 윤준병 행정1부시장도 본인 페이스북에 "야당들의 주장이나 언론 보도의 대부분이 사실과 다르거나 침소봉대한 내용들"이라면서 "서울교통공사의 사내가족 비율(현황)을 근거로 고용세습 증거라며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타당해 보이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