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박지원의 사부곡 “미안하고 잘못했고 사랑했다”

장은영 기자입력 : 2018-10-15 19:10수정 : 2018-10-15 19:10
부인 이선자씨 15일 별세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부인 이선자 여사의 빈소를 지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5일 별세한 아내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내에게 미안하고 잘못했고 사랑했다”면서 “두 딸, 두 사위, 손자와 아내를 그리워하면서 살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아내는 3주 전 제 손을 잡고 ‘당신은 하고 싶은 일을 그랬던 것처럼 열정적으로 하시고, 그 대신 이젠 두 딸만을 위해 살아요’라고 했다”며 “제가 ‘아니야, 당신이랑 함께 그렇게 살아야지’하니 (아내는) 눈을 감고 눈물을 흘렸다”고 회고했다.

이어 “14일 일요일 아침 중환자실로 옮겼고, 저는 급하게 상경했지만 이미 의식이 불명이었다”며 “이틀간 아무런 고통 없이 평화롭게 하늘나라로 갔다. 너무나 고마운 것은 두 눈을 꼭 감고 잠든 것”이라고 말했다.

뒤이어 올린 글에서 “아내는 제가 머리카락을 짧게 자르는 것을 좋아하고, 이발한 지 열흘 후면 이발하라고 성화였다”며 “아마 제가 재수학원, 대학, 군대에 있을 때 자신을 제일 사랑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어제 아내가 위급하지만 저는 이발관으로 달려갔다”며 “아내에게 마지막 충성스러운 사랑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또 “아내는 제가 새벽에 샤워하면 내의, 와이셔츠, 넥타이, 양복, 안경닦이, 손수건까지 침대 위에 펴놓았다. 제가 입으면 남들이 저를 멋쟁이라고 한다”며 “오늘 집에 부랴부랴 다녀오니 검정 양복이 아니라 감색이라고 다시 가라고 합니다. 저는 비슷하니 됐다고 하고 앉아 있다”고 설명했다. 더 이상 아내의 손길을 느낄 수 없는 애달픈 마음을 드러냈다.

아울러 “아내가 가니 앞으로 저는 이렇게 살아갈 것 같습니다”며 “병원에서 밥 먹여주고 눈을 부라리며 운동을 시켰건만 거기까지가 제 행복이었나 봅니다. 남편들이여! 살아 있을 때 부인께 잘 하세요”라고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