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동탄 환희유치원 원장의 추태…학부모 해명 요구에 도망 "돈이 그리 좋던?"

전기연 기자입력 : 2018-10-15 05:44수정 : 2018-10-15 07:25
유치원비로 명풍가방 성인용품 등 구매

[사진=MBC방송화면캡처]


비리 유치원 명단에 올랐던 동탄 환희유치원 원장의 추태에 분노가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유치원 원장이란 작자가 횡령도 모자라 공금으로 성인용품까지 구입했다라... 참교육을 보여주시네 이 인간아.. 제발 처벌 구형 좀 강화합시다 네!?!(ba***)" "이런 일이 두 번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법과 제도를 보완해야 되며 원장은 구속 기소하여 단단히 혼을 내야 한다(sk***)" "돈이 그렇게 좋을까? 양심을 팔아도 너무 팔았네(k6***)" 등 댓글로 비난했다.

14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7억 원에 달하는 유치원 비를 부정 사용한 동탄 환희유치원 원장에게 해명을 요구하는 학부모들의 모습을 보도했다.

유치원비로 명품 가방은 물론 성인용품을 구매하고 술집을 드나드는 등 몰상식한 행동을 일삼던 원장은 미리 부른 119를 타고 자리를 피하는데 급급한 모습이었다.

문제의 심각성에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든 동탄 환희유치원 학부모들은 이날 원비 지출입 내역과 파면으로 공석인 원장의 채용 과정, 수업교재와 교구 등 구매 내역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