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한-러 지방협력포럼 추진상황 보고회 가져...성공개최 다짐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18-10-11 03:39
남북 화해무드 속 항만, 물류, 관광 등 다양한 협력의 길 모색

경북도는 10일 포스코 국제관에서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추진상황 보고회를 가졌다. [사진=포항시 제공]


경상북도와 포항시가 한-러 지방협력포럼 성공개최를 다짐했다.

경북도는 10일 포스코 국제관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한 외교부, 유관기관 및 단체, 도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추진상황 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그간 추진사항과 남은 기간 중점적으로 추진할 사항을 점검했으며, 포럼의 성공 개최에 함께 뜻을 모으기 위해 경북도지사와 포항시장을 공동 위원장으로 하고 유관기관·단체, 각계 전문가, 시민 등 32명을 포럼 추진위원으로 위촉했다.

경북도는 이번 보고회를 통해 행사의전, 지자체장 참석, 교통안전대책, 전시장 조성 등 현안과제에 대한 막바지 준비와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행사 준비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지난해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열린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서 한국과 러시아 양 대통령이 합의한 사항으로 한국과 러시아 지역의 공동발전과 협력 촉진을 위해 매년 양국이 번갈아 개최키로 했다.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오는 11월 7~9일까지 3일간 포항시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은 ‘함께하는 한-러, 함께여는 미래’라는 주제로 경북도가 주최하고 포항시가 주관하며 외교부, 북방경제협력위원회, 러시아 극동개발부가 후원, 경북도지사와 러시아 연해주지사가 공동의장을 맡는다.

제1차 포럼에는 한국 17개 시도지사와 러시아 극동지역 9개 주지사 등 양국 26개 지방정부 대표, 기업인, 전문가가 참석하며, 양국 지방정부 간 물류, 철도, 관광 등 교류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주요행사는 한-러 26개 지방정부 대표가 참석해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지방정부서밋’과 국내외 주요인사, 기관단체장, 시민 등이 참여하는 ‘한-러 지방협력포럼 출범식’, 한-러 간 경제·통상, 교육·과학, 문화·관광 등 각 분야별 실질적인 공동번영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비즈니스·전문가·청년 세션으로 구성된 포럼’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또한 한-러 지방 간 양자회담, 무역상담회, 전야제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열린다.

그 동안 경북도는 포럼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외교부, 러시아 극동개발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으며 시도 설명회 개최, 러시아 지방정부 방문, 도 자체 포럼추진단 구성·운영 등을 통해 빈틈없는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이번 포럼을 통해 지난해 9월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에 제안한 9-브릿지 협력사업인 철도, 전력, 가스, 조선, 항만, 북극항로, 일자리, 농업, 수산업 분야에서 양국 간 교류가 확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번 포럼에 참가하는 러시아 극동연방 9개 연방주체는 연해주, 하바롭스크주, 아무르주, 사할린주, 캄차카주, 사하공하국, 마가단주, 추쿠트자치주, 유대인자치주이며, 인구는 646만 명으로 러시아 전체 1억4200만 명 가운데 4.6%를 차지하고 있다.

면적은 615만㎢로 러시아 전체 108만㎢의 36%(한반도의 28배)에 이르는 광대한 지역으로 목재와 천연가스, 석탄, 철광석 등 지하자원이 풍부해 한반도의 새로운 성장공간으로 인식되고 있다.

이철우 도지사는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한-러 간 지방 상생의 미래를 여는 첫 걸음이자 경북도가 북방경제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기회"라며 “지역에서 열리는 중요한 국제행사를 민관이 힘을 모아 성공적으로 개최해 동해안권 물류, 항만, 관광, 철도 활성화는 물론 경북도가 정부 신북방정책의 전초기지로 자리매김하는 계기로 삼자”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