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숙명여고 시험지 유출, 디지털포렌식으로 물증 잡았다…어떤 방식 이길래?

정세희 기자입력 : 2018-10-10 10:58수정 : 2018-10-10 10:58
디지털포렌식, 컴퓨터·휴대폰 등에서 삭제된 데이터 복구하는 방법

[사진=연합뉴스]



숙명여고 전임 교무부장 A씨의 시험문제 유출 혐의에 대한 물증을 경찰이 확보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숙명여고 사건과 관련 "경찰이 물증까지 확보한 것 같다. 경찰이 쌍둥이 자매의 아버지인 교무부장 A씨로부터 스마트폰과 노트북 등을 압수했다. 그것을 두고 디지털포렌식 분석을 했는데 유의미한 결과를 얻었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해당 교사가 시험지 또는 정답을 확인하고 딸들에게 미리 전해준 단서를 잡았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 따르면 경찰은 단순 정황이 아닌 확실한 물증을 확보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경찰은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숙명여고 시험문제 유출 의혹 사건은 숙명여고 교무부장의 쌍둥이 딸들이 2학년 문·이과에 나란히 전교 1등을 하면서 시작됐다. 쌍둥이 자매는 1학년 1학기 때 전교 59등과 121등이었는데, 1학년 2학기 이과 전교 5등과 문과 전교 2등을 했고 지난 학기에는 각각 문‧이과 1등을 차지하면서 문제유출 의혹을 받게 됐다.

이로 인해 학부모들 사이에서 교무부장이 쌍둥이 자매에게 시험문제를 유출한 게 아니냐고 의심했고,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8월 16일부터 22일까지 숙명여고에 대한 감사를 진행했다.

지난 6일에는 참고인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쌍둥이 자매 중 1명이 호흡곤란을 호소하면서 119를 통해 병원으로 후송되기도 했다.

디지털포렌식은 컴퓨터, 휴대폰 등에서 삭제된 데이터을 복구하는 등의 방법으로 범죄 흔적을 찾는 수사기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