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일 사직구장서 롯데자이언츠와 기아 타이거즈 경기 진행 중

[사진=연합뉴스]



9일 사직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기아 타이거즈가 맞붙고 있다. 롯데는 올해 가을야구를 걸고 운명의 일주일을 맞고 있다. 앞으로 롯데가 기아전 4경기를 모두 이길 시 남은 경기를 져도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롯데는 1회말 2점, 2회말 1점을 뽑아내며 주도권을 잡았다. 하지만 2회말 무사 1,3루의 추가 득점 기회에서 3루 주자 앤디 번즈가 횡사하면서 달아나는 점수를 뽑지 못했다.

그러자 KIA도 반격했다. 1사 1루 상황에서 나지완의 라인드 라이브성 타구가 중견수 방향으로 향했지만 중견수 조홍석이 낙구 지점 판단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서 타구를 뒤로 빠뜨렸다.

결국 2사 1루가 돼야 할 상황이 무사 2,3루로 변했다. KIA는 이 기회를 잡았다. 안치홍이 2타점 2루타를 뽑아내면서 2-3으로 추격했다. 역시 중견수 조홍석의 타구 판단이 아쉬웠다. 

이후 KIA는 김주찬의 1루수 내야안타를 시작으로 2사 1,3루로 이은 뒤 김선빈의 유격수 내야안타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또, 이범호의 볼넷으로 이어진 만루 위기에서는 김민식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줬다.

계속된 2사 만루에서는 박준태가 우익선상 싹쓸이 2루타를 터뜨리며 순식간에 7점을 뽑아내 7-3으로 달아났다. 이후 버나디나가 추가 적시타까지 때려내 KIA가 3회에만 8점을 득점하면서 8-3 대역전에 성공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지금 롯데가 한경기 한경기가 소중한 게 모르냐" "아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 "8점이나 준게 말이되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