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장애친화 건강검진기관’ 8개 병원 지정

이정수 기자입력 : 2018-10-07 12:00
휠체어 장애인 등 검진 수월, 의사소통 구조 갖춰져…2021년까지 100개로 확대

[이정수 기자, leejs@ajunews.com]


보건복지부는 장애유무와 상관없이 검진받을 수 있는 8개 병원을 ‘장애친화 건강검진기관’으로 지정했다고 7일 밝혔다.

지정된 8개 병원은 서울 서울의료원, 대전 대청병원, 경기 경기도의료원수원병원, 강원 원주의료원, 경북 안동의료원, 경남 마산의료원·양산부산대학교병원, 제주 제주중앙병원 등이다.

장애친화 건강검진기관에는 △1~3급 중증장애인 검진비용 장애인안전편의관리비 △장애특화 장비비 △탈의실 등 시설개보수비 등이 지원된다.

해당 기관에서는 휠체어 장애인이나 신체 변형이 일어난 장애인, 서있기 힘든 응급환자나 노인도 유용하고 편리하게 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다.

건강검진기관 인력 대상 교육을 통해 의사소통과정에서의 심리적 접근성이 높다.

지정된 건강검진기관은 각 병원 별로 시설개보수와 검진의료장비 완비 등이 이뤄지면 순차적으로 운영된다. 시행일은 복지부 홈페이지와 장애인단체 등을 통해 별도 홍보할 예정이다.

복지부는 지난 2월과 4월 두 차례 공모를 통해 인력·시설·운영 기준에 따라 평가를 진행했다. 2021년까지 장애친화 건강검진기관을 100개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