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추석 당일만 휴일…조상 묘소서 차례

신희강 기자입력 : 2018-09-23 20:42

[사진=연합/로이터]


북한에서는 대표적인 민족 명절인 추석 하루(음력 8월 15일)만 공휴일로 지정돼 있다.

23일 대외선전 사이트인 '류경'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북한은 추석 당일 송편과 부침개 등 차례 음식을 준비해 조상의 묘소를 찾아가 제사를 지낸다.

북한에서는 가족·친지들은 묘소에서 차례를 지낸 후 빙 둘러앉아 차례 음식을 나눠 먹고 각자 집으로 돌아가는 것이 일반적이다.

성묘를 가지 않는 주민들은 가족·친지끼리 모여 명절 음식을 나눠먹으며 윷놀이나 카드놀이 등을 즐긴다.

북한 신문과 방송, 조선중앙TV는 추석을 전후로 추석의 유래와 전통, 추석을 즐기는 주민들의 모습을 소개한다.

이밖에 추석 당일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동상 등을 참배하는 것은 간부들에만 해당되며 강요는 아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