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둘째날 귀성행렬 최고…오전 중 정체 절정

강정숙 기자입력 : 2018-09-23 08:02

[사진= 연합뉴스]

추석연휴 둘째날인 23일 귀성길 정체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현재 서울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전국 고속도로에 귀성길 차량들이 몰려들면서 차량 운행 속도가 줄고 있다.

전국 고속보도릐 정체는 자정쯤 거의 풀렸는데 새벽 5시부터 귀성 행렬이 다시 늘면서 서서히 정체가 시작되다 오전 7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 기흥휴게소~천안분기점 부근까지 약 20㎞ 구간에서는 차들이 시속 20㎞ 안팎의 속도밖에 내지 못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의 경우에도 서평택분기점 부근과 군산나들목으로 향하는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 운행’을 반복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에서는 마장분기점~호법분기점 약 1.9㎞ 구간이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여주분기점 부근 등도 정체 구간이다.

도로공사는 이날 차량 385만 대 정도가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이날 오전 11시쯤 귀성길 정체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47만 대가 추가로 서울을 빠져나가고, 40만 대가 서울로 들어올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오전 6시 기준 서울에서 부산까지는 약 5시간 20분, 광주까지는 약 4시간, 대전까지는 약 2시간, 강릉까지는 약 3시간4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23일에만 차량 385만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23~25일에는 모든 차량을 대상으로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일반 차로의 경우 통행권을 뽑은 뒤 도착 요금소에 제출하고, 하이패스 차로의 경우 단말기에 카드를 넣고 전원을 켠 상태로 지나가면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