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종명, 진선미 후보자에게 "동성애자 아니죠" 발언 논란… 황당 질문에 비난 여론 거세

홍성환 기자입력 : 2018-09-21 00:02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인사청문회에서 위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이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던진 동성애자 관련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진선미 후보자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청문회에서 "성소수자라는 이유만으로 차별받아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에 이종명 의원는 갑자기 진선미 후보자에게 "동성애자는 아니시죠"라고 질문했다.

진선미 후보자는 "위험한 질문이다"면서 "질문 자체에 차별이 있을 수 있으니 더 생각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굉장히 중요한 질문인데 회피하고 계신다"며 "변호사 시절 동성애 처벌을 이유로 병역을 거부한 사람을 변호하고 동성애와 에이즈의 관련성을 다룬 교과서 내용을 삭제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진 후보자는 "에이즈는 너무나 심각한 질병이어서 그 누구도 보호돼야 마땅하다"면서 "그러나 동성애에 대한 차별적인 제도나 태도, 발언을 합법화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발언이 알려지면서 이종명 의원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국회의원이라는 사람이 저런 질문을 던지다니", "이런 식의 수준 낮은 청문회를 왜 하는 거냐", "대한민국 국회의원이라는 사실이 부끄럽다" 등의 의견이 보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