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경주시] 경주 여행 관광실태조사 보고서 발간...대표 이미지는 불국사

(경주) 최주호 기자입력 : 2018-08-02 07:19수정 : 2018-08-02 07:19
경주 여행 내외국인 대상 면접 및 설문조사...80% 만족

경주 여행 대표 이미지 불국사. [사진=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를 찾는 관광객의 열의 여덟 가량은 경주 여행에 대해 만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주시는 지난해 2월부터 12월까지 11개월간 경주를 찾은 내국인 3960명, 외국인 78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뒤 ‘2017년 경주시 관광실태조사 보고서’를 최근 발간했다.

국내 여행객은 동궁원, 교촌한옥마을, 불국사, 동궁과 월지, 양동마을에서, 외국인은 불국사에서 조사원 면접조사와 여행객이 직접 설문지를 작성하는 방식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3년과 2014년에 이어 세 번째 보고서를 발간한 것으로 향후 3년마다 관광객의 여행 행태와 만족도 등 관광실태를 종합적으로 파악해 관광객 유치 증대와 관광정책 수립 및 집행 등 다양한 관광활성화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2일 경주시 관광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경주 여행에서 내국인 관광객 74.9%, 외국인 관광객 91.8%가 전반적으로 만족을 표할 정도로 여행 만족도는 상당히 높게 나왔으며, 불만족은 각각 1.4%, 0.6%에 그쳤다.

관광객의 만족 비율이 가장 높은 분야는 볼거리와 즐길 거리, 숙박, 지역주민과 종사자의 친절 순으로 나타났으며, 낮은 분야로는 내국인은 식당과 음식을, 외국인은 특산품과 기념품을 꼽았다.

경주 여행의 가장 인상 깊었던 점은 내외국인 모두 독특한 문화유산을 꼽았다. 내국인의 56.0%, 외국인의 91%가 독특한 문화유산을 가장 인상 깊었다고 말했으며, 내국인 32,4%, 외국인 65.1%는 아름다운 자연경관이라고 답했다.

주위사람들에게 경주여행을 추천할 의사는 내국인 응답자의 87.1%, 외국인의 98%가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외국인의 경우 73.6%가 1년 이내 경주를 다시 방문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여행 중 불편함을 느낀 부분으로는 내국인은 다양하지 못한 쇼핑품목, 비싼 물가, 교통 혼잡 순이며, 외국인은 언어소통, 안내표지판, 대중교통 이용 순으로 나타났다.

경주관광 발전을 위해 중점적으로 개선 추진해야 할 사업은 내외국인 모두 역사 전통문화관광자원 활성화에 각각 26.0%, 51.8%로 특산, 기념품 및 유명 먹거리 활성화, 자연생태관광자원 활성화 등을 제시했다.

특히 경주를 찾은 국내외 관광객들은 ‘경주시’를 대표하는 이미지로 불국사를 꼽았다. 

국내 여행객들은 경주시에 대한 복수의 연상이미지를 묻는 질문에 불국사라고 응답한 비율이 70.7%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첨성대 27.2%, 석굴암 26.7%, 동궁과월지 10.6%, 보문관광단지 10.4% 등의 순이었다.

외국인들도 경주의 대표이미지로 불국사를 떠올렸다. 불국사가 51%로 1위를 기록했으며, 신라고도 39%, 문화유산과 유적 27.1% 순으로 나타났다. 

여행정보는 주로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습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국인은 36.9%, 외국인은 61.9%가 인터넷과 앱, SNS를 통해 습득한다고 응답했으며 그밖에 가족, 친구, 직장동료 등 주변사람(내국인 21.9%, 외국인 37.5%)이라고 답했다. 외국인의 경우 여행가이드북이나 팸플릿을 통한 정보습득이 34.9%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내국인 관광객의 경우 93.7%가 경주를 방문한 적이 있으며, 처음 방문한 관광객은 6.3%에 불과했다. 동반인원은 3~5명이 44.6%로 가장 많았다. 응답자의 74.6%는 자가용을 이용해 경주를 방문했으며, 대중교통 이용관광객은 18.2%에 불과했다.

외국인 관광객은 일반버스 이용이 48.2%로 가장 많았으며, 관광버스 23.2%, 자가용·렌트카 16.3% 등의 순이다.

내국인 여행기간은 평균 1.9일로 조사됐으며, 1박2일이 42.5%로 가장 많았다. 당일 37.5%, 2박3일 17.6%의 비율이었다. 외국인도 평균 1.8일을 관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음식으로 내국인은 한정식 32.9%, 두부와 순두부 15%, 떡갈비 6.4%, 김밥 6.4%등의 순으로, 외국인은 불고기 20.8%, 떡갈비와 한정식 19.4%, 비빔밥 15.2% 순으로 응답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보고서에서 나타나듯 경주 관광의 활로는 2천년이 넘는 역사의 흔적이 켜켜이 쌓인 역사문화도시의 정체성을 분명히 하는데 있다”며, “천년고도 경주를 시민과 관광객이 다니기 편한 대중교통중심 도시, 신라왕경복원정비사업을 비롯한 문화유산 보존 및 개발과 시민의 삶이 조화를 이루는 ‘한국의 로마’로 만드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