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北매체 "南 경제위기와 민생파탄으로 대규모 반정부 시위"

강정숙 기자입력 : 2018-07-22 13:51수정 : 2018-07-22 13:51

 21일 서울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간접고용 철폐, 직접고용 쟁취 민주노총 결의대회'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남측의 경제위기와 민생파탄이 심각하다며 민주노총 등 대규모 반정부 시위 등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22일 '남조선 경제위기와 민생파탄에 대한 심각한 우려'라는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에서 경제위기가 심화되고 있어 각계의 우려가 커가고 있다"며 "경제위기로 수많은 기업체가 문을 닫거나 합병되는 통에 노동자들이 무리로 해고되어 실업자로 전락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어 "남조선에서 경제파국과 실업사태는 그대로 민생파탄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전반적인 분야에서 물가 폭등이 계속되고, 반면에 주민소득은 급격히 줄어들어 사회양극화지표는 역대 최고를 기록하였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또 "지금 남조선에서는 경제위기의 영향 속에 기업경영에서 실패한 중소기업가들, 생활난에 시달리고 빚에 쫓기던 수많은 사람이 사회현실을 저주하며 자살하고 있다"며 "남조선에서의 심각한 경제위기와 날로 가증되는 근로대중의 생활난은 노동자들을 비롯한 각계층 인민들을 '반정부 투쟁'으로 떠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대규모 반정부 시위 등을 소개하며 "지금 민주노총을 비롯한 각계 단체들과 인민들은 대규모 시위와 집회들을 열고 당국의 노동정책을 규탄하면서 생존권과 민주주의를 쟁취하기 위한 적극적인 투쟁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이런 보도는 남북 화해 분위기 속에서 북한 주민들이 남쪽에 대한 환상을 가지는 것을 경계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모닝
티켓 값만 150만 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