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이들 동심 담은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개최…상담·강연도 '인기'

노경조 기자입력 : 2018-07-18 20:40수정 : 2018-07-18 20:40
오버액션토끼, 무민 등 다양한 캐릭터 체험 '방탄소년단' 캐릭터 상품화 등 성공 사례 발표도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18'의 미미(인형) 부스 앞이 아이들과 부모들로 북적이고 있다. [사진=노경조 기자]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18'이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막을 올렸다.

올해 17회를 맞은 이번 행사는 '라이선싱의 새로운 물결-결합에서 융합으로'라는 주제로 열렸다. 약 300곳의 캐릭터 라이선스 관련 기업 및 단체가 참가했다.

나종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은 이날 개막식 축사에서 "캐릭터는 의류, 학용품 등 모든 분야와 만나 산업의 가치를 높이는 대표적인 결합 사업이다"며 "앞으로 정책적인 지원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이 행사가 산업의 미래를 고민하고 발전 방향을 모색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장(그랜드볼룸)에는 국내외 다양한 캐릭터 부스가 설치돼 있었다. '오버액션(OVER ACTION) 토끼'부터 '미니언즈', '미미'까지 눈을 뗄 수 없었다. '무민'과 '보노보노' 인형 등은 보다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며 구매 욕구를 자극한다.

방문객 유형은 가족 단위가 많았다. 부모들은 아이들을 유모차에 태우거나 손을 잡고 행사장 곳곳을 둘러봤다. 특히 '미미' 부스 앞은 여자 아이들과 부모들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애니메이션 '트롤'이 상영되는 대형 화면 앞도 아이들로 가득했다. 한껏 집중한 모습이었다.
 

나종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18' 개막 강연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전시 부스를 지나 들어간 비즈니스존에서는 캐릭터 산업과 관련한 1대 1 사업 상담 등이 진행 중이었다. 업계 관계자들은 서로 반가워하며 담소를 나눴다.

또다른 존에서는 강연이 한창이었다. 톡톡 튀는 캐릭터 및 브랜드 아이디어의 상품화와 성공 사례에 대해 한명수 우아한형제들 CCO(최고소통책임자), 김옥준 네이버 클로바 디텍터 등이 발표했다. 청중들은 높은 관심을 보였다.

주제 발표에서 한지수 인하대 초빙교수는 방송콘텐츠 IP 라이선싱 전략에 대해 "캐릭터와 세계관, 팬과의 연결관계를 새롭게 디자인할 수 있는 역량이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 교수는 남성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의 캐릭터 상품을 예로 들어 "방탄소년단 멤버는 7명인데 캐릭터는 8개다"며 "이는 팬(아미)을 또 한명의 멤버로 여겨 캐릭터를 만들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시아 최대 캐릭터 전시인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18'은 오는 22일까지 개최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