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해숙이 뽑은 별별 명장면] '허스토리' 中위안소 신, 참을 수 없는 괴로움

최송희 기자입력 : 2018-07-18 17:36수정 : 2018-07-18 17:36
* 다음 기사는 영화 '허스토리'의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영화 '허스토리'에서 과거의 아픔을 딛고 자신의 상처를 공개하는 배정길 역을 열연한 배우 김해숙이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한 아주경제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배우가 기억하는 작품 속 최고의 명장면은 무엇일까? 배우의 입장, 관객의 입장에서 고른 명장면을 씹고, 뜯고, 맛본다. ‘별별 명장면’은 배우가 기억하는 장면 속 특별한 에피소드와 의미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코너다. 93번째 주인공은 영화 ‘허스토리’(감독 민규동·제작 수필름·배급 NEW)의 배우 김해숙이다.

영화 ‘허스토리’는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 동안 오직 본인들만의 노력으로 일본 정부에 당당히 맞선 할머니들과 그들을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뜨거운 이야기로, 당시 일본 열도를 발칵 뒤집을 만큼 유의미한 결과를 이뤄냈음에도 지금껏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던 ‘관부재판’ 실화를 소재로 했다.

이번 작품에서 김해숙은 과거의 아픔을 딛고 자신의 상처를 공개, 일본에 당당히 맞서는 배정길 할머니 역을 맡았다.

“제일 힘들었던 장면은 증거 자료를 촬영하기 위해 중국 위안소를 방문하는 신이에요. 막 몸이 떨리더라고. 배정길 할머니가 각각 장소를 돌면서 옛날얘기를 하는 장면이 있는데 가슴이 쿵쾅거렸어요. 감독님이 감정 조절을 하느라 애쓰셨죠.”

김해숙을 가장 괴롭게 했던 신은 배정길 할머니가 증언을 위해 중국 난징 위안소를 찾아가는 장면이다. 어린 시절, 가장 친한 친구와 난징 위안소에 끌려온 배정길 할머니는 일본군에게 끔찍한 폭행에 시달리게 된다. 가까스로 중국 위안소에서 도망쳤지만, 당시의 상처와 분노는 그대로였다. 재판을 위해 다시 중국을 찾은 그는 그때의 공포와 분노를 맞닥뜨리게 되고 괴로움을 느낀다.

영화 '허스토리' 스틸컷 [사진=NEW 제공]


“가슴이 뻐근하더라고요. 감정이 주체가 안 되어서 엉엉 울었어요. 저를 비롯한 모든 스태프들에게도 특별한 경험이었을 거예요. 중국 신에서 재판신으로 넘어가면서도 이 감정은 고스란히 유지가 되었어요. 저를 비롯한 문숙 씨, 예수정 씨, 이용녀 씨, 김희애 씨, 김준한 씨까지 모두! 나흘을 촬영하면서 다들 온 에너지를 쏟아낸 것 같아요. 특히 원고로 나온 우리들은 그 신이 끝나면 쓰러질 정도로 모든 걸 쏟아냈었어요. 몸에 있는 물기까지 빠져나간 느낌이더라고요. 그런데도 물 한 모금 안 마셨어요. 당시에 할머니들도 입이 다 마르고 힘들었을 테니까. 그 감정을 같이하려고요.”

입술에 “윤기가 도는 것”까지, 연기자와 관객들의 몰입을 깰 거로 생각했다는 김해숙. 그는 온전히 배정길 할머니의 아픔을 이해하려고 했지만, 너무도 방대하고 깊은 아픔에 두 손 두 발 다 들었다고 털어놨다.

“오만했던 거죠. 어떻게 그분들의 심정을 알 수 있겠어요. 마지막 재판 신은 정말 말로 다 할 수 없어요. 이제 실제 상황이라면 아마 전 심장마비로 죽었을 거 같아요. 촬영할 때 항상 기도했어요. ‘연기를 잘하게 해주세요’가 아니라 ‘그분을 조금이라도 알게 해 달라’고요. 정말 처절했어요.”

촬영 내내 실제로도 ‘몸살’에 시달렸다는 김해숙. 그는
‘허스토리’를 통해 “많은 이들이 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큰 욕심도 없어요. ‘반향을 일으켜야겠다!’는 식도 아니에요. 다만 많은 분이 귀 기울여주고 이분들이 어떻게 살아왔는지 알아주었으면 좋겠어요.”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모닝
티켓 값만 150만 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