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영화가 소식] CGV여의도, VR 씨네라운지 오픈…웹툰 '조의 영역'도 VR로?

최송희 기자입력 : 2018-07-13 09:37수정 : 2018-07-13 09:37

[사진=CGV 제공]

CJ CGV가 ㈜바른손과 손잡고 오는 18일부터 한 달간 CGV여의도에 VR 영화를 즐길 수 있는 팝업 시네마 'VR 씨네라운지(CINE LOUNGE)'를 선보인다.

VR 씨네라운지는 VR 전용 기기인 HMD(Head Mounted Display)를 통해 VR 영화와 VR툰을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는 팝업 시네마다.

VR 영화 콘텐츠로는 2018 칸영화제 Next VR섹션 상영작이자 배우 서예지, 김정현 주연의 로맨스 단편영화 ‘기억을 만나다’를 비롯해 제50회 시체스 영화제 경쟁 부문 출품작 ‘기억의 재구성’, ‘붉은 바람’,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모티브로 한 ‘화이트 래빗’ 등 총 11편의 국내 유수 VR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360도 3차원으로 만나는 VR 이미지로 보다 실감나는 영화 관람이 가능하다. 이 중 덱스터 스튜디오가 제작한 ‘화이트 래빗’에서는 유저의 움직임에 따라 토끼로 변한 주인공의 모습이 거울에 비춰지는 장면 등 인터랙티브한 요소가 더해진 재미까지 느낄 수 있다.

또한 VR로 재탄생한 인기 웹툰 작가 조석의 ‘조의 영역’, 네이버 호러 웹툰 DEY 호러채널 ‘살려주세요’ 등의 VR툰도 즐길 수 있다. ‘조의 영역’은 인간과 물고기가 대치해 벌어지는 독창적인 스토리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웹툰을 원작으로 한 VR 작품으로, 올해 말까지 총 6편의 에피소드를 VR 콘텐츠로 선보일 예정이다. ‘살려주세요’는 CGV용산아이파크몰 ‘V 버스터즈’에 앞서 선보였던 작품으로 실제 웹툰 속에 들어가 있는 듯한 체험감으로 큰 호응을 얻었던 작품이기도 하다. ‘조의 영역’과 ‘살려주세요’ 에피소드는 덱스터 스튜디오에서 제작한 VR 콘텐츠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 위치한 V 버스터즈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V 버스터즈는 VR과 체감형 스포츠 등 신기술 기반의 다양한 놀거리를 즐길 수 있는 신개념 엔터테인먼트 공간이다.

[사진=CGV 제공]


끝으로 CGV는 VR 씨네라운지에서 CJ VR/AR Lab 및 CJ ENM과 함께 국내 최초 ‘CGV 가상영화관’ 서비스도 선보인다. ‘CGV 가상영화관’은 미국 벤처기업 린든랩(Linden Lab)이 개발한 소셜 VR 플랫폼 ‘산사(Sansar)’에 접속해, 마치 실제 CGV 영화관을 이용하는 것과 같은 가상 경험을 체험할 수 있는 VR 서비스다. VR 씨네라운지 방문 고객이라면 누구나 CGV 가상영화관에서 무료로 영화 관람을 즐길 수 있다. 한달 간 CGV여의도 외 국내 다른 공간에 있는 VR 유저들과 CGV 가상영화관에 동시 접속해 함께 관람하는 기분을 낼 수도 있다. 상영작은 한국 학원공포영화의 원조라고 할 수 있는 ‘여고괴담’ 시리즈 등을 만날 수 있다.

VR 씨네라운지 오픈 기념 이벤트도 마련했다. VR 씨네라운지를 이용한 고객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에 참여한 전원에게 모바일 기반 VR 제품인 ‘구글 카드보드’를 선물한다.

CGV컬처플렉스기획팀 성인제 팀장은 “훌륭한 VR 영화와 콘텐츠가 계속 만들어지고 있지만 이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적다. 하여 극장을 방문한 고객들이 관람 전후 커피 마시듯 쉽게 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VR 씨네라운지를 선보이게 됐다”며 “CGV는 앞으로도 VR 씨네라운지, V 버스터즈와 같은 엔터테인먼트 공간을 선보이는 등 우수한 VR 영화 및 콘텐츠 저변 확대에 일조할 수 있도록 지속 고민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