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국내 유일 禪 체험센터 문경세계명상마을 기공식 열려

(문경) 피민호 기자입력 : 2018-07-12 18:21수정 : 2018-07-12 18:21
300명 동시 수용 명상실과 무문관 등 갖춰질 예정

문경세계명상마을 조감도[사진=문경시 제공]

“우리나라 전통 참선이 국내는 물론 세계에 널리 알려져 문경은 정신문화의 본고장으로 이름매김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12일 구산선문 천년고찰 희양산 봉암사 자락에 국내 유일의 선(禪) 체험센터인 문경세계명상마을 기공식이 열렸다.

부지면적 92,982㎡, 건축연면적 11,000㎡의 규모에 전통을 아우르는 현대건축물로 건립될 예정이다.

이날 최교일 국회의원을 포함한 동료 의원, 경상북도 부지사, 고윤환 문경시장, 김인호 문경시의회의장 및 도·시의원, 지역의 기관단체장, 문경세계명상마을 건립추진위원회위원장 의정스님과 전국의 수좌스님, 신도 등 1100여명이 참석했다.

‘문경세계명상마을’은 한국 전통의 참선 명상을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지며 300명을 동시 수용할 수 있는 명상실과 무문관, 토굴(꾸띠), 숙소, 식당, 차실, 숙소 등이 갖춰질 예정이다.

전체 사업비는 250억원으로 국비와 지방비, 봉암사의 자체 재원으로 충당된다. 한반도에 선이 전래된 지 1200주년이 되는 오는 2021년 개원이 목표다.

이때는 문경에 고속전철도 개통돼 문경의 관광객 증가와 함께 명상에 참여할 인구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기공이 이뤄지기까지 경상북도와 문경시는 투자심사, 도시계획 결정고시, 건축허가와 환경영향평가 등 법적절차를 충실히 밟아 왔으며 건축, 환경 등 각 분야별로 유기적인 협조 아래 원활한 착공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

국내에는 템플스테이를 통해 참선과 명상이 소개돼 많은 외국관광객들에게 인기 있는 관광 상품이 됐고, 유럽과 미주 등 서구에선 이미 명상과 선수행이 21세기 인류문명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2021년 문경 세계명상마을이 본격 운영되면 국내는 물론 중국, 일본, 미국 등 세계 각국에서 연 수백만명의 명상 인구가 문경을 찾아 봉암사, 대승사, 김룡사 등의 유명사찰과 문경새재를 비롯한 관광지를 방문해 관광 활성화가 이뤄지고 국내는 물론이고 세계에 문경이라는 도시 브랜드가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