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송영길 북방위원장 13일 北나선경제특구 방문…北측과 협력 방안 논의 할까

강정숙 기자입력 : 2018-07-11 16:59수정 : 2018-07-11 16:59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장. [사진=연합]

송영길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이 13~14일 1박2일의 일정으로 러시아를 방문하는 계기에 북한 나선지역을 방문해 나진항 등을 둘러본다.

통일부는 11일 "북방위의 북한방문을 승인했다"며 "방북 승인 인원은 송영길 북방위 위원장 및 관계자와 민간위원 등 총 11명"이라고 밝혔다.

송 위원장 등은 나선지역에서 러시아 측이 주최하는 '남북러 국제 세미나'에 참석하고 나진항 등 현장을 둘러 볼 예정이다.

두만강 하구 지역에 있는 나선은 북한이 1991년 경제특구로 지정하며 처음으로 개방한 지역으로, 유라시아 대륙과 태평양을 잇는 지리적 이점이 있는 곳이다.

특히 비핵화 진전에 따라 남북경협 등이 재개되면 북한도 이 지역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나선지역에서 열리는 '남북러 국제 세미나'에서는 3국 협력사업으로 2016년 중단된 복합물류 사업 '나진-하산 프로젝트'의 추진이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

송 위원장 일행의 나진항 방문도 이와 연관된 것으로 보이며 방문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북측 관계자들과 협력 방안 등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북방위는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신경제구상에 따라 동해안에서 유라시아 대륙까지의 철도 연결을 골자로 한 '신북방정책의 전략과 중점과제'를 발표하고 신의주·단둥, 나선 지역과 훈춘·하산을 연결하는 경제특구 개발, 나진·하산 프로젝트 사업 등을 검토 대상으로 밝힌 바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방위의 이번 방북이 남북 경협 재개를 염두에 둔 것이냐는 질문에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송 위원장 등이 북측에 정부 측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없다"고 답했다.

북방위는 북측 민족경제협력연합회로부터 초청장을 받아 방북승인을 신청했고 통일부는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승인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