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바른미래당 '장하성 포스코 인사개입' 논평 취소

손인해 기자입력 : 2018-06-24 23:18수정 : 2018-06-24 23:18
"장하성·참여연대에 유감"
바른미래당은 이달 초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포스코 회장 인사에 개입했다는 논평을 냈다 24일 취소했다. 정치권에선 당시 논평에 문제가 있었음을 자인하는 꼴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김철근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지난 4일 발표한 포스코 관련 논평을 취소한다"며 "논평에서 거론된 장하성 실장과 참여연대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이달 4일 김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5월 29일 장 실장의 뜻이라며 특정 인사를 포스코 회장으로 임명할 수 있게 전임 회장들의 협조를 요청했다는 제보가 있었다"며 장 실장이 참여연대 출신이라는 점도 언급했다.

이에 청와대는 고민정 부대변인 명의 논평을 내고 "명백한 허위"라고 강력 반발하면서 "논평을 철회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해 10월 16일 당시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이 국회 정론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입장 표명 관련 논평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