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컵] ‘신의 한수’ 196cm 장신 공격수 김신욱, 스웨덴전 선발 출전

전성민 기자입력 : 2018-06-18 20:12

[김신욱 사진=연합뉴스 제공]

신태용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스웨덴전 최전방 공격수로 196cm 장신 김신욱을 선택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8일 오후 9시(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얀네 안데르손 감독이 지휘하는 스웨덴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마지막까지 전력 노출을 최소화한 신태용 감독은 4-3-3 전술을 선택했다. 김신욱은 손흥민 황희찬과 함께 최전방을 책임진다.

김신욱은 신태용 감독이 끝까지 숨긴 카드다. 신 감독은 지난 7일 볼리비아와 평가전에서 김신욱, 황희찬 투톱을 기용한 뒤 “스웨덴에게 혼란을 주기 위한 트릭이다”고 설명했다. 장신인 스웨덴 수비들을 상대로 맞불을 놓았다.

'캡틴' 기성용과 이재성, 구자철이 중원을 지키고, 왼쪽에 박주호, 중앙에 김영권과 장현수, 오른쪽에 이용이 포백 라인을 구축한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낀다.

스웨덴은 예상했던 대로 전형적인 4-4-2 전술을 들고 나왔다.

마르쿠스 베리와 올라 토니보넨이 최전방에 서고, 에밀 포르스베리와 빅토르 클라손이 좌우 날개에 위치한다.

알빈 에크달과 세바스티안 라르손이 중원에 서고 루드비그 아우구스틴손,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 폰투스 안숀, 미켈 루스티그가 포백 수비진을 구성하며, 로빈 올센이 골문을 지킨다. 주전 수비수 빅토르 린델뢰브는 몸이 좋지 않아 선발 출전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