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시선은 벌써 '2020년 총선'…여야 전당대회 일정 윤곽

서민지·김도형 기자입력 : 2018-06-18 19:15수정 : 2018-06-18 19:17
민주당, 8월 25일 확정…공천권 쥔 당권 경쟁 예고 한국당 내분수습 난항…바른미래당도 8월말 선출

제헌절을 한 달 앞둔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 제헌 70주년을 기념하는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이후 여야 정당 지도부를 교체할 전당대회의 윤곽이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은 오는 8월 말 새로운 지도부를 선출한다. 반면 내홍을 겪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일정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이변이 없다면 차기 전당대회를 통해 선출되는 지도부가 2020년 총선의 공천권을 행사하게 된다. 특히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의 경우 차기 전당대회에서 선출되는 지도부가 야권 재편에 영향력을 행사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18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전당대회를 8월 25일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치르기로 확정했다. 이번 전당대회는 준비 기간이 짧은 만큼(통상 60일)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 등 구성에 발 빠르게 나설 방침이다.

전준위 구성 후 8월 초까지 지도체제 개편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로선 최고 득표자가 대표가 되고 차순위 득표자가 최고위원이 되는 ‘순수 집단지도체제’ 대신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해 선출하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 도입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찬(7선), 이종걸(5선), 김진표·박영선·최재성(4선), 우원식·이인영(3선), 박범계·전해철(재선), 김두관(초선) 의원 등이 차기 대표 물망에 올랐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4선) ‘차출설’도 제기된다. 이 가운데서도 특히 ‘친문(친문재인)’ 대표 주자들의 교통정리가 관건으로 꼽힌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일단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해 선거 참패를 수습하기로 했다. 전당대회는 비대위 활동 종료 뒤 열게 된다. 비대위 구성이 순조롭게 진행된 바른미래당과 달리 한국당은 분란의 여지가 남아있다.

바른미래당은 김동철 원내대표를 비대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오신환·채이배·김수민 의원과 이지현 전 서울시의원 등 30~40대 젊은 인사를 비대위원으로 임명하고 쇄신을 꾀할 예정이다. 이후 8월 전당대회를 열고 당 지도부를 선출할 예정이다.

김 비대위원장은 지난 15일 기자간담회에서 “전당대회는 일단 두 달 이내에 개최하는 것으로 당내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적어도 7월 초까지는 전당대회 일자를 확정 지을 것”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은 또 오는 25일 원내대표 선거를 통해 후반기 국회 원 구성 협상 등을 진행할 차기 원내대표를 선출할 예정이다. 원내대표 후보로는 옛 국민의당 출신인 김관영·김성식·이언주 의원 등이 거론된다.

이에 반해 한국당은 시간표를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이날 중앙당 해체와 당명 개정, 외부 비대위원장 중심의 비대위 구성 등을 언급했지만, 당내에선 반발이 일어나고 있다. 전당대회는커녕 비대위 구성조차 한 치 앞을 내다보기 힘든 상황이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비대위원장은 혁신 전권 비대위원장이기 때문에 대표 권한대행과 일부 몇 사람의 의견으로 모시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시간이 조금 걸리더라도 만전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의 선거 패배 수습이 길어짐에 따라 후반기 원 구성 또한 차질을 빚게 될 것으로 보인다.

후반기 국회 의장단을 선출하고 상임위 배정을 시작해야 하지만, 제1야당 원내대표가 이를 논의할 여력이 없는 것이다.

김 권한대행은 이와 관련한 기자의 질문에 “6·13 선거가 끝난 지 며칠 안 됐다. 야당도 수습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야당의 상황이 참담하고 암울하다. 원 구성 협상을 빌미 삼아 공격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