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스가 日 관방장관 "북한 비핵화 검증비용 지원할 것"

윤이현 기자입력 : 2018-06-13 17:17수정 : 2018-06-13 20:28
북한의 비핵화 관련 국제원자력기구(IAEA) 검증활동 지원 계획 "북·미정상회담, 북핵 불가역성 언급되지 않아" 조심스런 평가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사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义伟) 일본 관방장관이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된 검증비용을 지원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1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북한의 핵무기 검증활동을 재개할 때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면서 "구체적인 지원 규모는 추후 발생가능 한 상황에 따라 종합적으로 판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된 검증이 실시될 것'이라고 말했다"며 "하지만 북한 문제는 한 차례 회담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전망했다.

북·미정상회담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대해 스가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약속이 공동성명을 통해 확인됐다"면서 "다만 검증 가능성 및 불가역성이 언급되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며 조심스런 입장을 내놓았다.

그는 이어 "이번 북·미정상회담은 한반도의 긴박한 정세를 상당히 완화시켰다"고 높게 평가하면서 한·미 연합훈련 중단 발언에 대해서는 "우리(일본)가 발언할 것은 아니지만 미국으로부터 자세한 설명을 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해선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지원 아래 북한과 직접 만나 주체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결의에는 변함이 없다"며 "(북한이) 납치 피해자 전원을 하루라도 빨리 돌려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은 지난 5일 IAEA가 지난해 여름부터 북한 전문 팀을 꾸리는 등 사찰을 위해 오래 전부터 준비해왔다고 보도하며, 부족한 사찰 인원을 확보하는 것이 최대 과제라고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