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북미정상회담] 김정은 위원장, 싱가포르 벤치마킹해 원산 관광특구 개발 구상했나

강정숙 기자입력 : 2018-06-12 17:07수정 : 2018-06-13 09:20
북미 정상회담 전 싱가포르 시티투어…"훌륭한 지식ㆍ경험 많이 배우려 한다"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지난달 23일 모습. 민간위성업체 디지털글로브가 촬영한 위성사진이다. [사진=원산 로이터·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행보 중 눈에 띄는 것은 11일 밤 이뤄진 싱가포르 시티 투어다. 도시국가인 싱가포르를 벤치마킹하기 위한 김 위원장의 계획된 행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께(현지시간) 측근을 대동하고 숙소인 세인트리지스 호텔을 나와 식물원 등을 둘러보는 깜짝 시티 투어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우선 초대형 식물원 '가든스 바이 더 베이(Gardens by the Bay)'와 싱가포르 랜드마크인 마리나베이 샌즈(Marina Bay Sands) 호텔 전망대에 올랐다. 또 인근 멀라이언 파크(Merlion Park)를 방문, 머리는 사자이면서 몸은 물고기인 조각상도 관람했다.

김 위원장의 투어는 2시간여 진행됐고 밤 11시40분쯤 숙소로 돌아왔다.

김 위원장이 지난 4월 핵·경제 병진노선을 폐기하고 사회주의 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하겠다고 선언한 만큼, 관광산업을 모태로 보고 있다는 분석이다.

'미지의 세계'로 평가받는 북한 입장에서 체제위협 요인은 적으면서도 쉽게 외화벌이에 나설 수 있는 영역이 관광산업이기 때문이다.

한 해 관광객만 1800만명에 달하고, 각종 랜드마크로 이름이 높은 싱가포르는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목표로 하는 갈마지구에 적절한 참고서가 될 수 있다.

특히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의 야경을 둘러보면서 "(싱가포르의) 훌륭한 지식과 경험을 많이 배우려고 한다"고 말해, 북한이 경제발전 모델로 싱가포르를 염두에 두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 北, 원산 일대 집중 개발 중··· 싱가포르 기업들 집중 투자

2011년 12월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 오른 김 위원장은 2013년에 접어들면서 관광산업, 특히 원산-금강산 개발 총계획에 심혈을 기울였다.

△삼지연(백두산) △어랑(칠보산) △갈마비행장(원산)을 군용에서 민수용으로 바꾼 것은 이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조치였다.

이어 2013년 5월 외국인 투자가 가능한 특수경제지대(경제특구 1개와 지방급 경제개발구 13개) 설치법을 뼈대로 한 경제개발구정령(법)을 발표했다. 동시에 원산-금강산지구(국제관광개발) 총계획도를 만드는 작업에 착수했다.

같은 해 마식령스키장이 완공됐다. 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 이어 연일 북한의 휴양지인 원산갈마 해안관광지구를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5월 26일 김 위원장이 원산 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장을 현지 지도했다고 보도하며, 명사십리 해변에 늘어선 건설장을 내년 4월 15일까지 완공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특히 북한이 원산에서 추진 중인 카지노 개발사업에 미국 기업이나 자본이 투자할 수 있도록 미국 정부에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지며, 관련 사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풍계리 핵 실험장 폐기를 취재한 기자단이 입·출국한 곳으로 주목받은 북한의 원산 갈마 국제공항은 군사비행장을 민간 국제공항으로 리모델링한 곳이다. 여기에 투자한 국가가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인 싱가포르다.

싱가포르 기업들은 최근 북한 원산 관광특구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싱가포르의 민간단체 '조선 익스체인지(Choson Exchange)'는 북한 주민에게 시장경제와 마케팅 관련 세미나를 열고, 연수기회를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금강산 등 주변 절경 관광지로서 천혜의 조건

원산은 일대 백사장이 빼어난 데다 금강산 등 주변 절경이 관광지로서 천혜의 조건을 갖췄다. 고운 모래로 십리가 이어져 있다는 명사십리는 절경으로 꼽힌다.
 
과거 김일성이 해방 후 입국했을 때 거쳐간 곳이자 김씨 일가의 별장이 있는 것으로도 알려진다.

업계에서는 북한이 원산 프로젝트에 역점을 기울이는 것이 일제강점기 동북아시아의 대표적 휴양지였던 원산의 역사적 배경과 무관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

원산은 인천·부산과 함께 강화도조약(1876)으로 강제 개항된 곳이다. 일제강점기에는 무역항으로 이름을 날렸다. 북송선 만경봉호 항로가 니가타~원산인 것도 이런 배경을 갖고 있다.

원산은 대(對)러시아 통로여서 원산-함흥-청진을 잇는 철도는 러시아 하산으로 이어진다. 일제가 원산 개항을 요구한 것도 러시아 남하정책을 저지하기 위한 전략 차원에서 이뤄진 조치였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오른쪽)이 지난 5월 26일 강원도 원산-갈마 해안관광지역 개발현장을 시찰하는 모습. [연합뉴스]


◆ 北 원산을 싱가포르처럼 개발

전문가들은 북한이 원산을 도시국가인 싱가포르처럼 개발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한다. 원산을 '특별경제구역'으로 지정한 뒤 일종의 도시국가처럼 운영하며 개방체제를 실험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일각에서는 정치수도 평양, 경제수도 원산의 이분화 전략이 진행될 가능성도 언급한다.

이날 열린 북·미 정상회담이 긍정적 분위기로 마무리되면서, 향후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완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세계의 자본은 북한 현지 투자로 이어지고, 특히 관광과 관련된 원산지구 개발에 자본이 쏠릴 것이라는 게 전문가의 견해다.

북한의 바람대로 미국이 원산 카지노에 대한 투자를 허용하면, 원산-금강산 개발 총계획은 날개를 달게 된다.

양문수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권위주의와 세습에도 불구하고 고도의 경제성장을 일궜다는 점에서, 싱가포르는 김정은 위원장에게 매력적이지만, 이는 결과만 본 것으로 여건은 다르다"며 "북한은 싱가포르를 포함해 다양한 경제모델을 참고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