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아파트 '하남 미사역 파라곤' 청약 경쟁률 104.9:1

윤주혜 기자입력 : 2018-05-31 21:48
8만4875명 몰려

[자료=피알비즈 제공 ]

 

수도권 ‘로또 아파트’로 불리는 하남 ‘미사역 파라곤’ 아파트가 1순위 청약 마감했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하남 미사역 파라곤 아파트 총 809가구(특별공급 116가구 제외)에 8만4875명이 몰리며 평균 청약 경쟁률 104.91대 1을 기록하며 1순위에서 모두 마감됐다.

이중 최고 경쟁률은 102㎡로 403가구 공급에 5만3276명이 청약해 132대 1을 기록했다. 

미사역 파라곤 아파트의 분양가는 3.3㎡당 평균 1430만 원으로 주변보다 저렴할 뿐만 아니라 미사강변도시에서 분양하는 마지막 민영 아파트 물량이어서 이목이 집중됐다. 전용면적 102㎡형이 5억1200만 원대에서 5억6800만 원대로 형성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다른 중대형 아파트 인근의 전용 85㎡ 아파트보다 1억 원가량 저렴한 수준이다.

앞서 특별공급에는 116가구 모집에 총 1521명이 넘는 청약자가 몰리면서 평균 13대 1이 넘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중대형 아파트 특별공급으로는 역대 최고 수준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