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6·13 지방선거] 정미경 한국당 수원시장 예비후보, “염태영 민주당 예비후보 입북동 1만7000평 사익 추구 의혹 밝혀야”

(수원)김중근 기자입력 : 2018-05-18 18:03수정 : 2018-05-18 18:03
“염 후보 및 염씨 일가 토지 1만7000평 인근에 개발계획 세워 사익 추구 의심” 정 후보 기자회견, 수원시의회서 세미나실 사용 막아 복도서 진행

정미경 자유한국당 수원시장 예비후보가 수원시의회 4층 세미나실 앞 복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중근 기자]


정미경 수원시장 예비후보는 18일 수원시의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염태영 더불어민주당 수원시장 예비후보의 ‘입북동 토지 1만7000평’에 대한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정 예비후보는 “언론을 통해 오랫동안 의혹이 제기됐던 염태영 후보 및 염씨 일가 토지 1만7000평 인근에 개발계획을 세워 사익을 추구한 것이 아닌가 라는 도덕적, 법적 의혹에 대해 염 예비후보는 직접적 해명을 회피하고 있다”며 “여당의 높은 지지율에 숨어 모른 척하고 선거를 치르면 시민들이 뽑아줄 것이라고 기대하는 것 아닌지 의심된다”고 비난했다.

이어 정 예비후보는 “검찰에서 무혐의를 받았다고 하는 부분은 염태영 본인 소유의 땅과 다른 사람의 땅을 교환한 부분에 한정된 사건으로 알고 있는데 아닙니까? 현재 부패방지법위반, 공직자윤리법위반 등 혐의로 수원지검 특수부에서 수사 중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수사가 종결되었습니까? 수사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확인하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닌가요?”라며 의혹에 대해 적극 해명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염태영 예비후보측 관계자는 “오래 전에 감사원 감사에서 무혐의로 종결된 사항으로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말했다.

한편 정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2시 수원시의회 세미나실에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수원시의회가 세미나실 사용을 허가하지 않아 결국 기자회견은 굳게 문이 닫힌 세미나실 앞 좁은 복도에서 진행됐다.

정 후보측 관계자들은 “사전에 수원시의회 세미나실 사용을 요청했지만 의회 측에서 사용 불가를 통보해왔다”며 격분했다.

수원시의회 의정담당관실 관계자는 “정미경 자유한국당 수원시장 후보 측에서 대관 요청을 해온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정치적 목적으로 사용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 사용허가를 제한할 수 있다는 규정을 따랐다”고 설명했다.

‘수원시의회 세미나실 관리 및 대관 규정’ 제6조(사용허가의 제한 및 취소 등) 7항에 따르면 수원시의회 의장은 ‘개인 또는 단체 등이 정치적 목적으로 사용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는 경우’ 사용허가를 제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세미나실 사용허가 제한 권한이 수원시의장에게 있는 것을 감안하면, 결국 최종 결정권자인 수원시의회 의장이 정 후보의 세미나실 사용을 막은 것이다.

정 후보측은 이에 대해 “수원시민의 혈세로 지어진 세미나실을 정치적인 이유를 들어 사용하지 못하도록 한 처사는 민주주의 사회에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분개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