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라이언 전무님' 인기에… 캐릭터 산업 전국시대 열리나

백준무 기자입력 : 2018-05-18 15:58수정 : 2018-05-21 08:19
카카오프렌즈, 2016년 매출액 705억원에 이어 지난해에는 976억원 네이버 계열 라인프렌즈는 물론 엔씨소프트·넷마블도 바짝 추격 중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라이언'은 지난 2016년 한국콘텐츠진흥원 조사에서 '뽀로로'를 제치고 최고의 인기 캐릭터 자리에 올랐다. [사진=카카오프렌즈 홈페이지]


'라이언'의 아성을 무너뜨릴 캐릭터가 나올까.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앞다퉈 최고 인기 캐릭터의 왕좌를 차지하기 위한 경쟁이 한참이다.

라이언은 2016년 1월 카카오 자회사인 카카오프렌즈가 선보인 갈기가 없는 수사자 캐릭터다. 라이언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국내 캐릭터 선호도 조사에서 14.3%로 1위를 차지하면서, 부동의 강자였던 '뽀로로'를 단숨에 앞질렀다.

라이언의 인기는 카카오프렌즈의 매출 신장으로도 이어졌다. 카카오프렌즈의 2016년 매출액은 705억 원으로, 전년 매출액 103억 원의 6.8배 규모다. 지난해에도 976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폭발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라이언은 지난해 카카오의 정기 인사 당시 '전무'로 승진하면서,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중 유일하게 임원으로 '재직' 중이다.
 

라인프렌즈는 지난해 방탄소년단 각 멤버들의 성격, 가치관, 취향 등 그들의 DNA가 담긴 라인프렌즈의 신규 캐릭터인 ‘BT21’ 8명의 스티커들을 라인 스토어와 BT21 공식 SNS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사진=라인프렌즈]


IT 업계 또한 카카오 추격에 나선 형국이다. 네이버 계열사인 라인프렌즈가 카카오 뒤를 바짝 쫓고 있다. 라인 메신저 이모티콘으로 첫 선을 보인 '브라운'과 '코니'를 앞세우며 11개국에 105개의 매장을 냈다.

라인프렌즈는 지난해 방탄소년단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캐릭터 'BT21'을 출시하면서 시장 확대에도 주력하고 있다. RJ, 치미, 쿠키, 타타, 망, 슈키, 코야, 반 등 8개 캐릭터로 구성된 BT21 관련 상품은 판매 개시와 동시에 매진되는 상황이다.

게임회사들도 질세라 캐릭터 산업에 뛰어들었다. 온라인 게임 '리니지' 개발사로 더 유명한 엔씨소프트는 지난달 비티, 신디, 디아볼, 핑, 슬라임 등 '스푼즈' 캐릭터를 선보였다. 스푼즈 이모티콘은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등에서 900만 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하기도 했다. 

넷마블은 지난달 서울 마포구 홍익대 인근에 '넷마블스토어'를 개장하고, 자사 게임 캐릭터 관련 상품을 판매 중이다. 한 달만에 6만 명의 고객이 방문하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넷마블은 연내 또 다른 넷마블스토어를 오픈할 계획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