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靑, NSC 상임위 개최…"고위급회담 조속 개최 北과 협의"

주진 기자입력 : 2018-05-17 11:01수정 : 2018-05-17 11:16
"판문점선언 차질 없어야…북미회담 성공위해 美·北과 입장조율"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7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남북 고위급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한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위원들은 북한이 16일로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 회담의 연기를 통보한 것과 관련한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위원들은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판문점선언이 차질없이 이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며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임위원들은 내달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여러 채널을 통해 한미 간, 남북 간 입장조율에 나서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아울러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 6·15 공동행사 준비 등 향후 남북관계 일정들 역시 판문점선언 합의 정신에 따라 차질없이 이행하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미북정상회담 재고 가능성을 거론한데 대해, “지금 북과 미국이 회담을 진행해 오면서 뭔가 입장 차이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서로 상대방의 입장에 서서 이해해보려고 하는 자세와 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미간의 입장 차이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대해서는 “우리가 구체적 내용까지 말하기는 어렵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 관계자는 이와 관련 “쉽게 말하면 역지사지(易地思之)를 하자는 의미”라며 “북한과 미국이 성명을 발표하고 나오는 반응들을 보면 충분히 그럴 만한 성실하고 진지한 자세를 갖추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역지사지, 상호존중이라는 의미에 대해 “(미국이) 북한이 지금 제기한 문제들에 대해 좀 더 이해를 하는 게 좋겠다는 뜻”이라며 “북한도 대화하겠다는 기본적 자세에는 큰 변화가 없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또 ‘한미간과 남북간의 여러 채널을 통해 긴밀히 입장을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는 것과 관련 “우리 정부와 대통령께서 중재자로서 역할을 좀 더 적극적으로 해나가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미간에는 당장 다가오는 22일 정상회담을 통해서 우리가 파악하고 있는 북한의 입장과 태도를 충분히 전달하고, 북한에게도 우리들이 미국의 입장과 견해를 충분히 전달하면서 서로간의 입장 차이를 조정하고 접점을 넓혀 나가는 역할을 우리 정부가 취해나가겠다”고 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