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한·중·일 "역내 금융위기 시 자금 지원 강화…IMF 협력 확대"

마닐라(필리핀)=안선영 기자입력 : 2018-05-04 20:04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앞줄 오른쪽 다섯번째)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앞줄 오른쪽 여섯번째)이 4일 오후 필리핀 마닐라 아시아개발은행(ADB) 본부에서 열린 아세안+3 재무장관ㆍ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각국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한국·중국·일본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ASEAN) 국가들은 4일 역내 금융위기 발생 시 자금 지원을 강화하고, 국제통화기금(IMF)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들 국가는 이날 필리핀 마닐라에서 제21차 아세안+3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참가국들은 치앙마이 이니셔티프 다자화(CMIM)를 통한 자금지원 기간을 확대하고, '자금지원보증'과 '분할지급'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위기 해결용 지원제도(CMIM SF)의 경우, 기존에는 2회에 걸쳐 최장 3년까지 연장이 가능했으나 3회 이상 연장을 통한 3년 초과 지원도 가능하도록 했다.

CMIM은 지난 2000년 아세안 10개국과 한중일 3국이 역내 국가에서 금융위기 발생 시 국가 간 통화스와프를 통해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해 체결한 협정이다.

이번 회의에서 참가국들은 IMF와의 협력 및 대외 커뮤니케이션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IMF와의 조기정보공유 체계를 도입하고 자금지원 관련 정보를 언론에 제공할 수 있도록 협정문을 개정하기로 했다.

참가국들은 공동선언문에서 "CMIM이 각국의 최근 경제 상황뿐 아니라 세계 경제 및 금융시장 여건을 적절하게 반영할 수 있도록 IMF 연계자금 지원기간의 연장을 포함해 CMIM 금융지원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며 "대한민국과 북한 정상 간 이루어진 판문점 선언을 환영하고 향후 역내 지정학적 긴장 완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자금 지원 기간이 확대되는 등 제도개선으로 CMIM은 지역 금융 안정망으로 역할이 커질 것"이라며 "금융위기를 빠르게 극복해 무역이나 투자 등 실물 경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도 축소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회의에는 우리나라 대표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참석했다. 김 부총리는 헹 스위 키트 싱가포르 재무장관과 함께 공동의장으로 이번 회의를 주재했다. 아세안 회원국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싱가포르, 브루나이, 베트남,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등 10개국이다.

내년도 ASEAN+3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와 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는 피지 나디에서 열린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