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시리아 공습에 격변하는 국제정세..'신냉전' 국면 돌입

윤은숙 기자입력 : 2018-04-15 15:41수정 : 2018-04-15 15:58

14일(현지시간)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의 새벽 하늘 위를 미사일이 가로지르고 있다. 미국을 중심으로 영국, 프랑스 등 서방 국가들은 이날 새벽 시리아 정부의 화학무기 사용과 관련해 '응징 공격'에 나섰다. [AP·연합뉴스]


시리아 내전이 강대국 간의 대리전 양상을 띠면서 국제정세가 '신냉전' 국면에 접어들었다. 미국을 비롯한 영국과 프랑스 연합군은 14일(이하 현지시간) 시리아 정부의 민간인을 겨냥한 화학무기 사용을 응징하기 위해 미사일 105발을 발사하는 군사행동에 나섰다. 이에 시리아 정부를 지원하고 있는 러시아와 이란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서면서 중동 지역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4일 공습 직후 "미군에게 시리아의 독재자 바샤르 알아사드의 화학무기 역량과 관련된 목표물에 정밀타격을 시작하라고 명령했다"고 백악관에서 밝혔다. 그는 이번 공습은 화학무기 생산, 사용, 확산에 맞서 강력한 억지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시리아에 대한 공격 사실을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트위터에 “이보다 더 좋은 결과가 있을 수는 없다. 임무가 완수됐다!”면서 “지난밤 공격은 완벽하게 실행됐다"면서 “프랑스와 영국이 보여준 지혜와 우수한 군사력에 감사한다”는 말을 남겼다. 

이같은 미·영·프 3국의 공습에 시리아의 동맹국들은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미국을 비롯한 서방 국가들이 안전보장이사회의 승인 없이 유엔 헌장, 일반규범과 원칙, 국제법을 모두 어겼으며, 대테러전 최전선에 있는 주권 국가를 침략했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란 외교부 역시 미국을 비롯한 동맹국이 시리아가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구체적 증거 없이 군사공격을 펼쳤다고 주장하면서 "결과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화춘잉 대변인 명의로 작성된 질의응답 형식의 성명에서 이번 사태가 유엔 헌장의 취지와 원칙에 배치되며, 국제법, 원칙 및 기본 규정을 어긴 것이라고 지적했다. 

러시아는 이날 시리아 화학무기 사태에 대응한 미국·영국·프랑스의 공습을 규탄하는 내용의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제출했지만 미국을 비롯한 영국·프랑스가 일제히 거부권을 행사하면서 부결됐다. 

미국 CNN방송은 이날 “시리아 내전이 미국과 러시아의 대리전이 됐다”면서 강대국 간의 대결이 세계적인 군사 긴장을 높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방송은 또 '트럼프의 시리아 공격은 북한이 핵을 원하는 이유'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향후 북·미 정상회담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산유국을 중심으로 한 지정학적 긴장이 높아지면서 국제유가도 요동치고 있다. 시리아 내전의 확전 우려로 지난주 국제유가는 8%가량 올랐으며, 향후에도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일부에서는 긴장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 국제유가가 100달러까지도 치솟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금융시장 역시 무역전쟁에 이어 계속되는 악재에 시리아 사태까지 겹치면서 변동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