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평양 가는 우리 예술단’…남북실무접촉 20일 개최

송종호 기자입력 : 2018-03-18 19:44수정 : 2018-03-18 19:44

작곡가 윤상이 오는 20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리는 우리측 예술단의 평양 공연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의 남측 수석대표로 내정됐다.[사진=연합뉴스]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과 관련한 실무접촉을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최하기로 남북당국이 합의했다.

통일부는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과 관련해 남북 실무접촉이 20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개최된다고 18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우리측은 예술단 음악감독으로 내정된 작곡가 윤상을 포함해 박형일 통일부 국장, 박진원 청와대 통일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으로 회담 대표단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윤 씨가 수석대표”라며 “평양공연을 대중음악 중심으로 구성하려고 하는데 윤 씨가 대중음악 공연과 관련해 잘 알고 빠른 시간 내에 준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북측은 최근 방남해 북한 예술단을 이끌었던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을 비롯해 김순호 행정부단장, 안정호 무대감독 및 지원인원이 나올 것이라고 우리측에 통보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지난 16일 우리 측에 19일에 실무접촉을 하자고 제의했다. 이에 대해 우리측이 20일로 하자고 제의해 북측이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무접촉에서는 방북할 예술단 규모, 방북 경로, 공연 내용, 방북 기간 내 북측의 편의 및 안전 보장 문제 등을 중점 논의할 것으로 점쳐진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