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샘 오취리가 반했던 아비가일, 과거 인신매매 당할 뻔? "죽는구나 생각해"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3-08 08:21수정 : 2018-03-08 08:21
택시에서도 성희롱 당해

[사진=MBC방송화면캡처]


'라디오스타'에서 샘 오취리가 썸을 탔던 아비가일에 한국에서 겪었던 순간에 대해 언급한 것이 다시금 화제다.

지난 2014년 MBC '세상을 바꾸는 퀴즈(세바퀴)'에서 아비가일은 "동두천에서 길을 가고 있었는데 일행 남자들이 화장실에 간 사이 승합차 한 대가 내 앞에 멈춰 섰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아비가일은 "옆에 있던 언니가 앞으로 가라고 해서 가고 있는데 차 문이 열리더니 남자들이 멈추라며 욕을 했다. 남자 일행들이 나오니까 그 사람들이 아무 일 없다는 듯 돌아갔다. 이렇게 죽는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택시에서 겪었던 일도 털어놨다. 아비가일은 "택시를 탔는데 아저씨가 가슴과 다리 쪽을 힐끔힐끔 보더라. 그러더니 '하루에 얼마야'라고 물어 당황했었다. 이에 '저는 대학생이고, 그런 일하는 사람 아니다'라고 말했지만, 아저씨는 '아 진짜 튕기네. 외국인 다 그렇잖아'라고 했다"고 말해 출연진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

한편, 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MC 김구라는 '여자친구가 있냐'고 묻자, 샘 오취리는 '없다'고 대답했다. 이에 김구라는 "예전에 아비가일이랑 좀 썸이 있었다"고 다시 말하자, 샘 오취리는 "잘 안됐다"고 말했다.

이에 샘 해밍턴은 "얼마 전에 셋이서 촬영을 하는데 아직까지 감정이 좀 남아 있는 것 같더라"라고 하자, 샘 오취리는 "아름답다. 너무 아름답고 목소리도 예쁘다"며 미소를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