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P, 진료 데이터 소실 줄이는 '스마트 닥터' 출시

한준호 기자입력 : 2018-03-07 20:28
네이버의 클라우드 서비스 자회사 NBP가 병의원 전문 소프트웨어 기업 전능아이티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클라우드 스마트 닥터'를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기존의 ‘스마트 닥터’는 진료 데이터를 병의원 내에 구축된 서버에 보관했지만, 새롭게 선보인 ‘스마트 닥터’는 네이버의 안전한 클라우드 플랫폼에 업로드 돼 랜섬웨어나 악성코드, 바이러스 감염 등으로 인한 데이터 소실의 우려를 줄여줄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국내 병의원에서는 환자의 진료 기록이 자체 서버에 보관되기 때문에 해킹이나 바이러스 등의 위험에 고스란히 노출될 수 밖에 없었으며, 방화벽 또는 백신 프로그램 같은 소극적 대응에 그쳐왔다. 또한 개인정보보호 차원에서 일부 병의원은 인터넷 자체를 막는 극단적인 선택을 취하기도 했다.

하지만, 진료에 필요한 자료들을 송수신 하기 위한 인터넷 접속은 필수이기 때문에 클라우드 플랫폼이 적격이라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전능아이티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과 협업한 '스마트 닥터'를 통해 환자 데이터를 네이버의 안전한 클라우드 망에 업로드하고,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병원에서 진료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특히 '스마트 닥터'는 새롭게 시행되는 EMR 인증제에 따른 전자의무기록 관리와 보존에 관한 요구사항도 충족하며, 원내 데이터서버가 존재하는 병의원의 특성상, 원내 서버PC가 켜져 있어야 스마트 폰에서 환자의 정보 조회가 가능했던 제약도 없다.

박용팔 전능아이티 대표는 “이번 '스마트 닥터'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병의원급에 확대 보급함에 따라 병원의 데이터 관리에서 발생하는 불편함이 해소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