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총기난사 학교 생존자 만난 트럼프..선생님 무장이 답?

윤세미 기자입력 : 2018-02-22 15:57수정 : 2018-02-22 15:57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플로리다 주 고교 총기난사 생존자 및 희생자 학부모들과 만나 희생자를 애도하기 위해 묵념을 하는 모습. [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총기참사를 겪은 학생과 부모들을 만나 재발 방지의 일환으로 교사 무장 옵션을 제시했다.

CNN과 BBC 등 주요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4일 플로리다 주 파크랜드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고 총기난사의 생존 학생들과 희생자 부모 등 약 40명을 백악관으로 초청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우리는 무척 강력한 신원조사를 할 것이고 개인의 정신 건강 문제에 집중할 것이다”라면서 “과거처럼 단순히 말로 끝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밖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학교 선생님이나 교직원이 무장하는 안에 대해서도 “매우 강력하게”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을 후원하는 전미총기협회(NRA)가 오랫동안 요구해온 안이라고 BBC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무장한 선생님이 있다면 사건을 무척 빠르게 끝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 “범인들은 모두 겁쟁이기 때문에 총이 없는 곳을 보면 ‘들어가서 공격하자’는 생각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참석자 중 일부도 교직원 무장에 대해 동의했지만 반대한 사람이 더 많았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한편 지난주 학생들을 겨냥한 총기 난사 사건 이후 총기를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도 대응에 나서는 모습이다.

20일 트럼프 대통령은 반자동 총기를 자동화기처럼 발사되도록 하는 장치인 '범프 스탁(bump-stock)'을 규제하도록 법무부에 지시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AR-15'같은 반자동소총 구매 가능 연령을 현행 18세에서 21세로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21일 보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