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 농어촌]노하우 없어 끙끙 앓던 북한이탈주민…농진청 컨설팅 받고 ‘농촌 일원’ 된다

현상철 기자입력 : 2018-02-22 10:44
북한이탈주민 영농정착 돕는 ‘맞춤형 컨설팅’ 10개 농가 중 9개 농가 농촌사회 정착

경남 고성에서 딸기를 재배하는 북한이탈주민이 양액재배와 응애예방 현장 컨설팅을 받고 있다. [사진 = 농진청 제공]
 

농축산업에 도전하는 북한이탈주민을 위해 농촌진흥청과 통일부가 힘을 합쳐 영농정착을 돕고 있다. 이들을 농촌인구로 편입시켜 고령화 현상이 심화되는 농업‧농촌현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노력한 만큼 결실’을 맺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재배기술이나 노하우가 부족한 북한이탈주민을 위해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이미 컨설팅에 참여한 10개 농가 중 9개 농가는 농촌사회에 성공적으로 정착했다.

◆ ‘취업 사각지대’ 북한이탈주민··· 영농정착으로 기회 얻는다

북한은 1차산업 비중이 비교적 높아 영농경험을 살려 농축수산업에 뛰어들고자 하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경제‧사회적 기반이 없고, 주택‧영농자금을 마련하는 데 어려움이 따른다. 북한이탈주민은 3만명을 넘어섰다.

농진청 관계자는 “개인 진로를 일방적으로 정해주던 북한에서의 생활습관으로, 영농‧축산‧수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선호작목과 귀농지역을 본인이 선택하는 걸 어려워한다”며 “모든 것을 인력으로 해결하는 북한사회 특성상 힘든 농업노동으로의 진입을 기피하는 경향도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또 영농 종사를 결정해도 농촌사회 일원으로 어울리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수입도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다. 영농 생산기술력 부재와 생산품의 판로 확보, 운영자금 확보라는 장애물도 존재하는 상황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초보 농업인(귀농인)의 절반에 가까운 46.9%가 수입감소와 생활불편이 가장 큰 애로사항이라고 꼽았다.

이런 이유로 북한이탈주민의 대부분은 단순노무에 종사한다. 이들의 월급여도 국민 평균의 67%에 불과하다. 북한이탈주민은 영농 경험과 의지가 있음에도 진입장벽이 높아 취업 사각지대에 머물러 있는 셈이다.

이에 농진청은 북한이탈주민이 농촌정착 시 겪는 애로사항을 파악,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맞춤형 기술지원 컨설팅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올해는 개별농가 중심에서 시군농업기술센터 연계 집단컨설팅 방법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통일부와 협업, 농가‧시군농업기술센터 담당자 간 1:1 멘토링과 집합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들이 농촌사회 일원이 될 수 있도록 지역 농업인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도 부여한다. 농업인대학‧새해농업인실용교육 등 시군단위 농업인교육에 북한이탈주민을 참여시켜 소통과 공감의 폭을 확대한다.

◆10명 중 9명이 영농정착 성공··· 농어촌 일원됐다

2011년부터 2016년까지 6년간 영농지원을 받은 북한이탈주민 96명 중 86농가는 현재 영농에 종사하고 있다.

사업 첫해 정착률은 56%에 불과했지만 이듬해 89%로 높아졌고, 2013년부터는 정착률 100%를 이어가고 있다. 누적 정착률은 89%다. 10명 중 9명이 농촌사회 일원이 된 셈이다.

올해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선정자 중 현재 영농에 종사하는 76개 농가(신규 21농가, 기존 55농가)를 대상으로 기술지원 컨설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2015년 54농가에서 2016년 63농가, 지난해 67농가로 매년 수혜자를 늘려가고 있다.

농진청의 현장컨설팅은 2015년 38회(54명), 2016년 56회(80명), 지난해 42회(56명) 등 총 134회나 진행됐다.

이들은 각 분야별 기술위원과 소속기관 전문가로부터 기술지원과 영농교육을 받는다. 맞춤형 기술지원은 △재배기술 △토양‧비료 △병해충 등 팀으로 구성됐다. 북한이탈주민 기술지원에는 시군농업기술센터와 연계해 추진할 계획이다.

기술지원은 일회성이 아닌 재배시기‧영농단계별로 지속적으로 이뤄진다. 작목 재배시기별 컨설팅을 이어가 기술수준 향상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인근 지역 농업인과 연계한 영농교육도 진행된다. 북한이탈주민과 지역농업인 간 소통의 장을 마련, 안정적인 정착을 돕기 위해서다. 4개 권역별(경기‧충청‧전라‧경상)로 영농교육을 실시하고, 농진청이 강사를 지원한다.

농진청 관계자는 “1:1 밀착 상담으로 애로 발생 시 현장을 방문, 맞춤형 컨설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가겠다”며 “영농현장 컨설팅으로 농가소득 향상과 안정적인 영농정착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