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보령시, 설 연휴와 마지막 겨울여행, 대천에서 즐기자!

(보령)허희만 기자입력 : 2018-02-12 09:37수정 : 2018-02-12 09:37
-스케이트 테마파크장, 눈썰매장 등 즐걸거리와 겨울별미 다채

보령의 관광 및 먹거리[사진=보령시제공]


 이번 설 연휴에 따뜻한 날씨를 지닌 일본과 동남아, 평창 동계올림픽의 영향으로 강원도 지역으로의 관광객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글로벌 해양관광 명품도시 보령시가 국내 여행객의 발길을 붙잡기 위한 마지막 겨울여행 코스를 안내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충남보령시는 오는 15일부터 시작되는 4일간의 설 연휴에 대부분의 겨울 관광 아이템을 무휴로 운영하거나, 설 당일만 휴무함으로써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설렘 가득한 여행을 선사한다고 밝혔다.

 ▲겨울하면 흥미진진한 동계 스포츠!

 지난 2016년 겨울에 이어 2번째 시즌으로 운영하는 대천해수욕장 스케이트 테마파크장은 설 연휴가 끝나는 18일까지 쉬지 않고 운영하며, 올 시즌 운영을 마친다.

 지난해 12월 15일부터 운영을 시작한 스케이트 테마파크장은 아이스링크 1800㎡(30m×60m), 민속썰매장 600㎡(30m×20m) 등을 갖췄고, 평일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주말은 오후 8시까지 운영하며, 현재까지 3만1749명이 이용하는 등 겨울철 히트상품으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했다.

 또 지난해 개원한 보령무궁화수목원의 겨울철 이용률을 높이고, 상대적으로 비수기인 겨울철 관광객 유치를 통한 수목원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한 무궁화수목원 내 눈썰매장도 설 연휴 당일(16일)을 제외하고 28일까지 정상 운영한다.

 총길이 71m, 너비는 7m인 눈썰매장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낮 12시부터 오후 1시간 30분까지 정비시간) 1인당 대여료 2000원에 저렴하게 즐길 수 있으며, 현재까지 3000여 명에 가까운 시민들이 이용해오고 있다.

 해안선을 따라 대천항까지 왕복 2.3km 구간을 왕복하면서 백사장과 바다 풍경을 동시에 감상할 수 있는 보령 스카이바이크도 추운 겨울철임에도 불구하고 이한치한을 즐기려고 하는 관광객들로 지난해 12월부터 현재까지 2개월 간 모두 1만5000여 명이 이용하는 등 여전한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너무 춥다고? 그럼 실내에서 즐겨봐! 제철 수산물도 인기

 보령문화의전당은 설 당일인 16일을 제외하고,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개방한다.

 보령의 근․현대사, 토정 이지함, 고인돌 등의 자료와 2층 복도내 설치된 트릭아트 포토존을 통해 소중한 추억을 남길 수 있고, 갯벌생태과학관에서는 갯벌에 서식하는 어패류, 문학관에서는 보령출신 작가․시인들의 사료를 만나볼 수 있다. 지난해부터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오석 조각과 허브 정원인 개화예술공원은 약 18ha 규모로 모산조형미술관과 대규모의 조각공원, 화인음악당, 허브랜드로 이뤄져있고, 아름다운 예술작품과 함께 식물과 꽃, 동물 등 아이들과 함께 하기에는 안성맞춤이다.

 대천해수욕장과 대천항, 오천항 등지에서는 신선한 제철 수산물을 맛볼 수 있다. 대천해수욕장에서는 관광객들에게 가장 인기가 많은‘조개구이’는 물론, 겨울 별미‘방어회’와‘새조개’, 시원하고 얼큰한‘물잠뱅이탕’을, 오천항에서는 추울수록 더 맛있는‘간재미’와‘키조개’로 식도락 여행을 제대로 즐길 수 있다.
 
아주모닝
‘아침 10시·저녁 8시’ 에어팟 반값 이벤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