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사망' 미시시피 버닝 주범 에드거 레이 킬런, 누구길래? 인권운동가 살해·암매장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1-13 09:44수정 : 2018-01-13 09:44
무죄로 풀려났다가 40년만에 재판 올라 징역 60년 선고

[사진=연합뉴스/ AP]


사망한 미시시피 버닝 주범인 에드거 레이 킬런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시시피 버닝 사건'은 지난 1964년 미시시피 주 네쇼바 카운티에서 흑인 인권운동가 3명이 백인우월주의 단체 '쿠클럭스클랜(KKK)' 단원 10명에게 구타를 당하고 총에 맞아 숨진 사건이다. KKK 단원들은 이들을 구타한 뒤 총으로 살해한 후 암매장했고, 44일 뒤에야 시신이 발견돼 큰 논란이 됐다.

가해자들은 3~10년형을 선고받았으나, 모두 형기 만료 전에 석방됐다. 특히 에드거 레이 킬런은 '전도사에게 유죄 평결을 내릴 수 없다'는 배심원의 주장 때문에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주범인 에드거 레이 킬런은 41년 만인 지난 2005년 다시 법정에 섰고, 결국 징역 60년을 선고받았다.

미시시피 주(州) 교정 당국에 따르면 에드거 레이 킬런은 11일(현지시간) 교도소 내 병원에서 숨졌고, 정확한 사인을 위해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