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원전 가동률 ​70%대로 감소…국내 전체 원전 30% 정비 중

김선국 기자입력 : 2018-01-13 09:34수정 : 2018-01-13 09:34
원자력발전소 중 30% 정도가 정비를 받는 기간이 길어지면서 원전 가동률이 70%대로 떨어졌다.

정부가 원전 안전점검을 강화하면서 정비 기간이 길어진 것이 주원인이지만, 원자력계에서는 탈(脫)원전을 추진하는 정부가 필요 이상으로 까다로운 잣대를 적용한다는 불만도 있다.

13일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국내 원전 24기 중 9기가 현재 계획예방정비를 받고 있어 가동되지 않고 있다. 고리 3·4호기, 신고리 1호기, 한빛 4·6호기, 한울 2·3호기, 월성 1호기, 신월성 1호기 등 9기다.

계획예방정비가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원전 24기의 총 설비용량 2만2529GW 중 37.9%에 해당하는 8529GW의 발전설비를 돌리지 못하는 상황이다.
계획예방정비는 통상 3개월이 소요되지만, 일부 원전에서 문제가 추가로 발견되거나 갑작스러운 고장 때문에 정비 기간이 계획보다 길어졌다.

고리 3호기, 신고리 1호기, 한빛 4호기는 격납건물 플레이트 보수와 증기발생기에서 발견된 이물질 제거 등 때문에 300일 넘게 정비를 받고 있다.

정비 중인 원전이 많아지면서 과거 90%를 넘었던 원전 가동률은 70%대로 떨어졌다.
이관섭 한수원 사장은 전날 원자력계 신년인사회에서 "작년 가동률이 70%를 넘었는데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90%를 넘어 세계 1위를 기록했다"며 "올해 역시 가동률이 좋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원전 가동률은 부품 시험성적서 위조 파문으로 일부 원전 가동이 중단됐던 2013년(75.7%)과 경주 지진에 따른 안전점검을 한 2016년(79.9%)을 제외하고 2000년대 들어서 70%대로 떨어진 적이 없다. 원전 가동률이 낮아지면 한수원의 전력 판매가 줄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모닝
‘아침 10시·저녁 8시’ 에어팟 반값 이벤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