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 외교2차관, 유엔 北인권 특별보고관 접견… 협력방안 논의

박은주 기자입력 : 2017-12-11 15:59
킨타나 특별보고관, 우리 정부의 대북 인도적지원 결정 평가

조현 외교부 2차관(오른쪽)이 11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방한한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현 외교부 2차관은 11일 오헤아 킨타나(Ojea Quintana)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만나 심각한 북한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 간 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외교부는 이날 "조 차관은 킨타나 특별보고관을 포함한 유엔 인권 메커니즘이 심각한 북한 인권 상황에 관한 정보를 파악·공유하고 국제사회의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 점을 평가했다"고 밝혔다. 

또한 외교부는 "특히 관여와 압박 간 균형 잡힌 접근을 추구하는 킨타나 특별보고관의 노력에 우리 정부가 주목하고 있으며 긴밀히 지속·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정보가 제한적이고 특히 최신 정보 수집이 어려운 상황에서 한국 방문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한반도 안보상황의 심각성을 고려한 균형 잡힌 접근이 필요하다는데 공감을 표했다. 

이어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북한 취약계층의 심각한 인도적 상황을 고려해 한국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을 결정한 것에 대해서도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8월 임무를 시작한 이후 세 번째 방한한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내년 2월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 예정인 보고서 작성에 필요한 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11일부터 3박 4일간 한국에 방문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이번 방한 기간 동안 외교부, 통일부, 대법원 관계자, 탈북민·시민사회과 면담하고 오는 14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 등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