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CEO 인사이트] ‘휠체어’ 눈높이로 세상 보기

홍윤희 이사장 무의(장애인이동권콘텐츠제작협동조합)입력 : 2017-11-09 07:49수정 : 2017-11-09 07:49

홍윤희 협동조합 ‘무의’ 이사장[사진=필자 제공]


“엄마, 나 리프트 타기 싫어. 엘리베이터는 여기에는 없는 거지, 그렇지?”

휠체어 탄 아이를 데리고 밖에 나가면 어른이고 아이고 빤히 쳐다보는 사람들이 많다. 오지랖 넘치게 ‘어쩌다 다쳤대?’라고 물어보는 어르신들도 있다. 지하철이 조금 붐비기라도 하면 ‘집에나 있지 뭐 하러 돌아다닌대?’라는 질문 아닌 질문을 듣기도 한다. 이런 질문에 몇 번 마주치면 지하철에서 사람들이 말을 거는 게 두려워진다. 우리 아이가 무서워하는 휠체어용 리프트는 움직일 때 ‘엘리제를 위하여’ 같은 음악소리가 온갖 시선을 집중시킨다. 리프트가 움직이는 모습을 놀이기구 타는 걸 보듯 지켜보는 사람도 있다. 리프트에서 휠체어가 떨어질 수 있는 위험성과는 또 다른 불편함이다. 이런 시선을 마주하면 우리 딸처럼 휠체어 리프트를 타는 게 두려워진다.

우리 아이는 소아암에서 회복한 후 하반신마비를 얻었다. 엄마인 나는 5살부터 휠체어를 타야 했던 아이를 데리고 다니며 도로와 건물 입구의 턱, 엘리베이터 없는 지하철역, 휠체어가 탈 수 없는 버스가 아이의 자유를 제한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새롭게 얻은 ‘휠체어 눈높이의 눈’을 통해 장애를 나쁘거나 불쌍하게 보는 시선에 대한 불편함도 느끼게 됐다. 친척집에 가면 “언제 낫는대?” “언젠가는 나을 수 있겠지?”라는 질문도 자주 들었다. 장애는 낫는 것도 아니고 나쁜 것도 아니다. 그 때 느꼈다. 장애를 바람직하지 않고, 나쁘고 극복해야 하는 것으로 보는 시선이 사실은 폭력적이라는 것을.

휠체어가 리프트 타는 게 놀이기구처럼 신기해서 보는 것뿐이라고 강변할 수도 있겠지만 놀이기구는 어쩌다 한 번 타는 것이고 리프트는 그 휠체어 이용자가 평생 타야 하는 것이다.신기해서 보는 수준을 넘어서 ‘나쁘다’또는 ‘열등하다’고 느끼는 순간 이런 시각은 호전적으로 바뀌기도 한다.

얼마 전 우리 협동조합에서 제작하는 휠체어 환승지도 리서치를 위해 노원역에서 휠체어 이용하시는 분과 함께 엘리베이터를 탔다. 우리 앞으로 새치기를 해서 엘리베이터를 탄 이 어르신은 “요즘은 장애인이 대통령보다 더 대우받아. 백화점 주차장에 장애인 구역이 텅텅 비어 있어도 못 대게 해”라고 말했다. 장애인이 비장애인의 자리를 빼앗고 있다는 인식이다. 장애인 주차구역은 휠체어를 타고 내려야 해서 더 넓은 공간이 필요하다. 비장애인 주차공간에서는 휠체어를 타고 내리기가 어렵기 때문에 장애인 주차구역은 항상 장애인 주차용으로 비워 놓아야 한다. 에스컬레이터나 계단으로 오갈 수 있는 사람들에게 엘리베이터 말고는 이동 수단이 없는 휠체어나 유모차에게 먼저 양보를 해 달라는 안내문도 그런 의미이다. 지하철 엘리베이터는 장애인들이 대중교통 이용권을 보장해 달라며 30년 전 시위를 통해 얻어낸 결과물이다.

우리나라 장애인 숫자는 250만명. 인구의 약 5%다. 등록 장애인만 이 정도이며, 병이나 노환, 치매 등으로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는 사람은 이보다 훨씬 더 많다. 무엇보다 우리 모두는 사고나 질병으로 언제든 장애를 입을 수 있는 예비 장애인이다. 장애는 성별이나 피부색처럼 그저 다른 것이다. 성별이나 피부색에 근거해 차별하는 게 부당한 것처럼 장애를 기반으로 그 사람을 열등하게 판단하는 것도 부당하다. 우리 아이는 걷는 방식이 열등한 것이 아니라 그저 다를 뿐이다.

아이를 데리고 다니며 ‘휠체어 눈높이’의 눈으로 가장 뼈저리게 느낀 게 있다. 많은 사람들이 ‘나와 다르다는 것’을 흔히 우등하거나 열등한 것으로 오인한다는 점이다. 특히 한국처럼 단일민족, 동질성을 선(善)으로 생각하는 곳에서는 더 심하다. 게르만 순혈주의를 앞세운 나치즘이 저지른 만행을 상기해 보면 ‘다름을 악으로 승화시키는 행위’의 위험성을 알 수 있다. 히틀러는 유대인 뿐 아니라 장애인도 학살했다.

휠체어 환승 지도를 만들면서 일본의 한 도시디자인 교수님에게 격려 메시지를 받았다. “힘드시더라도 따님을 데리고 많이 돌아다니세요. 휠체어를 본 경험이 없는 사람들에게 어떻게 공존할지 알려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그래서 앞으로도 딸을 데리고 지하철로, 버스로 외출하려고 한다. 걷는 방법이 다른 사람들이 세상에 있다는 것을 알려 주고 싶어서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