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맥쿼리 글로벌인프라 펀드’ 26일 하루만 판매

입력 : 2017-05-22 10:05

[사진=신한금융투자 제공]

아주경제 서동욱 기자 =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김형진)는 맥쿼리 글로벌인프라 목표전환형 증권자투자신탁(주식-재간접) (이하 맥쿼리 글로벌인프라 펀드)를 5월 26일 판매한다고 22일 밝혔다.

‘맥쿼리 글로벌인프라 펀드’는 전세계의 공항, 유료도로, 항만, 수도 등과 같은 일상 생활에 필요한 인프라를 관리하는 회사에 투자 하는 펀드이다.

만기는 3년이며 설정일로부터 1년 이내 기간 중 공시기준가격이 1080원(설정이후 펀드수익률이 8%)이상일 경우 1080원 달성일로부터 제9영업일에 채권형 펀드로 전환된다. 이 경우 펀드설정일로부터 1년이 되는 시점에 상환된다. 펀드설정일로부터 1년 경과 후 공시기준가격이 1080원 이상일 경우에도 채권형 펀드로 전환되며 6개월 후에 상환된다.

‘맥쿼리 글로벌인프라 펀드’의 선취수수료는 1%이며 총 보수는 연 0.962%이다. 채권형펀드로 전환후 총보수는 연 0.433%로 변경된다. 단위형 펀드인 관계로 26일 하루만 신한금융투자 전국 영업점에서 판매한다. 상품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신한금융투자 홈페이지, 전국 영업점 및 고객지원센터에서 확인 가능하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