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소비자모임, ‘반값 골프’ 릴레이…아리지CC ‘노캐디’ 동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입력 2017-03-17 16:4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경기도 여주에 있는 아리지CC에서 노캐디 라운드를 즐기는 골프소비자모임 임원진. 사진=골프소비자모임 제공]

아주경제 서민교 기자 = 골프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는 한국골프소비자모임(이사장 서천범)이 ‘반값 골프’ 릴레이 행진을 벌인다.

한국골프소비자모임은 지난 16일 아리지CC(대표이사 곽준상·대중 27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골프소비자모임 밴드 회원들은 경기도 여주에 있는 아리지CC에서 노캐디 골프를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는 ‘반값 골프’가 현실화 됐다.

아리지CC의 이용료는 평일 그린피 11만원, 캐디피 팀당 12만원, 카트피 팀당 8만원이다. 일반 골퍼들의 평일 이용료는 16만원(=11만+3만+2만원)이지만, 골소모 밴드 회원들이 노캐디로 평일 8시 이전에 플레이할 경우, 이용료는 8만원(=6만+2만원)으로 일반 골퍼들의 반값에 불과하다.

아리지CC는 서울 강남에서 1시간대에 접근이 가능하고 수도권 골프장중 유일하게 노캐디 골프를 운영하면서 연간 12만명의 골퍼들이 찾고 있다. ‘아름다운 땅, 아름다운 연못’이란 의미의 아리지CC는 2007년 4월에 오픈한 대중골프장으로, 코스 길이가 길지 않고 코스 난이도가 적당해 여성골퍼들이 즐겨 찾는다. 특히 골퍼들의 건강을 위해 농약을 거의 쓰지 않는 친환경 대중골프장으로 잘 알려져 있다.

한편 골프소비자모임에서는 현대더링스CC(충남 태안·대중 36홀)에서 반값 골프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국내에서 가장 규모가 큰 군산CC(전북 군산·대중 81홀), 힐데스하임(충북 제천·대중 27홀)에서도 조만간 노캐디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캐디 골프를 원하는 골퍼들은 네이버 밴드(밴드명 : (사)한국골프소비자모임)에 가입하면 노캐디 골프를 값싸게 즐길 수 있다.

서천범 골프소비자모임 이사장은 “노캐디로 운영되는 골프장이 대부분 9홀인데, 앞으로 18홀 이상의 대중골프장을 중심으로 노캐디 골프장을 확보해 골퍼들의 니즈를 충족시키려고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웹툰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